꽁꽁 언 남해, 얼마나 추웠나
꽁꽁 언 남해, 얼마나 추웠나
  • 정영식 기자
  • 승인 2011.01.21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파에 얼어붙은 보물섬 남해(1)

어지간히 추웠다. 꽁꽁 싸매고 둘러싸도 매서운 한기는 작은 틈새도 놓치지 않고 온 몸 구석구석을 파고 들었다. 1월 상순만 하더라도 남해는 전국적인 한파나 대설 상황에도 비교적 잘 견디는 듯한 모습을 보이더니 지난 16일과 17일에는 수은주가 영하 10℃ 이하로 곤두박질치며 올해 최저치 기록을 보이고 평년(기상예보에서는 통상 지난 30년간의 기후의 평균적 상태를 이르는 말로 쓰임)보다 무려 7도가 떨어지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한파로 얼어붙은 보물섬 남해. 19일 낮 최고기온 3.9도를 회복하며 포근한 느낌까지 전해주기까지 일주일간 뼈 속까지 쎄한 한기로 가득 했던 지난 한 주, 군내 곳곳의 상황을 지면에 담아봤다. <편집자주>

▲ 지난 16~17일 사이 몰아친 한파에 강진만도 꽁꽁 얼어붙었다. 시리도록 혹독했던 맹추위가 조금 누그러진 19일, 이동 난양마을 갯벌에 얼음을 치워가며 굴을 캐러가는 바래아낙들의 몸놀림이 분주하다.

이번 추위의 서막은 사실 지난해 12월 말부터 조짐이 보였다.

지난해 12월 중순까지는 소위 한반도의 전형적인 기후 형태인 삼한사온(三寒四溫)의 형태를 띠던 수은주가 하순에 접어들며 일 최저기온과 최고기온 사이의 일교차를 점점 벌이기 시작했고 이달 상순에는 평년 최저기온이었던 영하 1.8℃에서 4℃가 떨어진 영하 5.1℃를 기록하며 점점 본격적인 추위에 시동이 걸렸다.

기온이 급작스레 내려가면서 이른바 한파로 일컬어진 맹추위는 지난 10일 영하 9℃를 기록하며 일교차 11.6℃ 차를 기록했던 날부터 시작해 지난 20일까지 연일 10℃가 넘는 일교차를 보이며 지속됐고 16일 영하 10.4℃, 연이은 17일에는 영하 10.4℃를 기록, 올 들어 가장 추운 날로 기록됐다.

특히 16일과 17일 연이은 한파는 찬 대륙고기압, 이른바 북극에서 몰려온 찬 기운이 한반도 전역을 감싸며 비교적 따뜻한 부산에서는 96년만의 강추위를 기록한 날로 남기도 했다.

남해에서도 이날은 평년 최저기온인 -3.4℃와 -3.1℃에 비해 7℃가 떨어져 군민들의 마음까지 얼어붙게 만들었다.

군내 저수지는 물론이고 강진만 일대 해안에는 바닷물이 얼어붙으며 한창 수확기를 맞은 굴 바래 작업이 마지못한 휴식을 가져야 했으며 날씨가 다소 포근해진 지난 19일에야 바지런한 ‘바리 아낙’들이 얼음을 해쳐가며 굴따기에 분주한 손길을 놀릴 수 있었다. 지난 19일 이동 난양마을 갯벌에서 굴따기 작업이 한창인 현장에서 만난 이 마을 박세기 어르신은 “딱 20년전 쯤, 갱번이 이렇게 얼고 올해가 처음”이라며 이번 추위가 예년보다 꽤 강도높았음을 시사했다.

기상청은 올해 이같은 추위가 1~2회 정도는 더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 평년 기상관측자료상으로도 유례를 찾기 힘든 남해의 경우, 평소 한파나 혹한에 대한 대비가 크지 않은 탓에 더 심각한 한파 피해를 입을 수 있어 요소별로 각별한 대비책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