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 살리고 주민 잡는다”
“숲 살리고 주민 잡는다”
  • 조민수 기자
  • 승인 2006.11.3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주 해송 숲 천연기념물 지정 주민 반대 봉착

문화재청, “타협 가능, 포기는 못해”

‘보존이냐, 개발이냐’의 해묵은 논란이 상주해수욕장 해송 숲 천연기념물 지정 움직임으로 다시 불붙기 시작했다.


지난 해 문화재청 관계자들이 상주 해송 숲을 둘러보고 국가적 보존 가치가 높다고 인정해 이를 천연기념물로 지정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인근 주민들이 이에 강한 반대 의사를 표시하고 있다. 보존구역 내 규제를 우려한 때문이다.


지난 6월 문화재청 전문위원들과 가진 주민간담회에서 해송 숲 지정 사실을 안 주민들은 대책위를 구성하며, 오는 4일에는 대전 문화재청사 앞 주민집회까지 계획하고 있다.


상주마을의 한 주민은 “국립공원법에 묶어 있다 이제 겨우 해방되는 듯 싶었는데 또 다른 법이 발을 잡는다”며 답답한 심정을 호소했다.
상주번영회 김철옥 사무국장은 “숲을 보호하기 위해 산 사람을 잡는 행위”라고 강하게 지탄하며 “조상으로부터 지금까지 주민들에 의해 잘 보존되고 있는 해송 숲인데 어째서 주민들에게 극심한 희생을 요구하면서까지 규제하려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화재청 최장낙 담당자는 “재산권에 피해를 입을 것이란 주민들의 우려를 알고있다”며 “그러나 지정이 되면 자연환경 개선과 브랜드 가치가 상승되는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건물 등의 문화재와는 달리 보존의 가치보다 활용의 가치가 높은 숲은 인근 지역민들과 분리해서 생각할 수 없는 것”이라며 “상주의 2종지구단위계획의 내용을 대부분 수용해 주민들의 요구를 최대한 받아들일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국립공원법 규제로 피해의식이 팽배한 주민들은 ‘꼬임에 넘어가지 않겠다’며 강하게 버티고 있다.


인근의 물건방조어부림이나 가천다랭이마을의 경우를 봐도 지정에 따른 규제만 서슬 퍼렇게 살아있고 그에 따른 주민 혜택은 전무한 실정이 아니냐는 목소리까지 있어 반대 인식은 쉽게 꺾이지 않을 전망이다.


다랭이마을의 김주성 이장은 “천혜의 자연 자원을 후손대대로 보존하는 것이 중요한 걸 왜 모르겠느냐”며 “그러나 기념물 지정 이후 재산권이 묶인 주민들이 느끼는 답답함은 이루 말로 할 수 없을 지경”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익여부보다 보존가치여부가 우선인 문화재청 역시 타협은 있으되 포기는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갈등이 쉽사리 수그러들지는 않을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