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금산 줄사철나무’ 경남도 기념물로 ‘지정 예고’
‘남해 금산 줄사철나무’ 경남도 기념물로 ‘지정 예고’
  • 이충열 기자
  • 승인 2022.05.13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 금산서 약 150년간 외줄기 독립수로 자생, 국내 매우 희귀한 사례
30일간의 예고 기간을 거친 후 도 기념물 지정 여부 최종 결정
이번에 경남도 기념물로 지정 예고된 ‘남해 금산 줄사철나무’
이번에 경남도 기념물로 지정 예고된 ‘남해 금산 줄사철나무’

남해 금산의 줄사철나무가 경남도의 기념물로 지정될 것으로 보인다. 

경남도는 최근 남해군 상주면 금산 보리암 인근에 위치한 ‘남해 금산 줄사철나무’를 도 기념물로 지정 예고했다. 예고 기간인 30일이 지나면 지정 여부가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남해 금산 줄사철나무’는 남해 금산 정상부(봉수대)로 향하는 해발 600m 정도 바위에 의지해 자생하고 있다. 수고(나무의 높이) 3.8m, 수관폭(나무의 가지와 잎이 달린 최대폭) 3.6m, 근원직경(나무의 밑동 직경) 8.5㎝, 수령(나무의 나이)은 약 150년으로 추정된다.

줄사철나무(학명:Euonymus fortunei var. radicans (Miq.) Rehder)는 노박덩굴과 상록성 덩굴식물로, 줄기에서 나는 뿌리가 바위나 나무에 기대거나 타고 올라가는 습성이 있다. 국가지정문화재인 천연기념물로는 ‘진안 마이산 줄사철나무군락’이 지정돼 있으며 마이산 절벽에 붙어 나무들이 무리(군락)를 이루어 자생하고 있다.

경남도에 따르면 이번 도 기념물로 지정 예고한 ‘남해 금산 줄사철나무’는 ‘진안 마이산 줄사철나무군락’과 달리 외줄기 독립수(1주)로 자생하고 있는 경우로서 국내에서 매우 희귀한 사례이며 약 150년간 바위에 의지해 주변 식생이나 기후환경에 적응해 생육해왔다는 점에서 생태학적으로 중요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줄사철나무가 의지하고 있는 바위에는 명문이 음각돼 있다. 이는 조선시대 금산을 방문한 이들이 성명(姓名)을 새겨놓은 것으로 관찰사·목사·부사 등 다양한 벼슬아치들이 금산을 애호하여 찾아왔음을 증명해주는 기록이므로 사료적 가치를 지닌다는 평가가 있다. 

경상남도는 기념물로 지정 예고한 ‘남해 금산 줄사철나무’에 대하여 30일간의 예고 기간 중 각계의 의견을 수렴·검토한 후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도 기념물로 지정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