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상주에선 축구 전지훈련 열기 뜨거워
남해군 상주에선 축구 전지훈련 열기 뜨거워
  • 이충열 기자
  • 승인 2021.12.10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물섬남해FC 주최 전국 유소년 축구훈련 진행
철저한 코로나19 방역 통제와 안전수칙 준수 점검, 학부모들 “모범적” 이라고 평가
보물섬남해FC가 지난 3일 ~ 5일 상주체육공원에서 코로나19에 대응한 철저한 방역점검과 통제 속에서 전국 12개 유소년 축구팀이 참가하는 전지훈련을 했다
보물섬남해FC가 지난 3일 ~ 5일 상주체육공원에서 코로나19에 대응한 철저한 방역점검과 통제 속에서 전국 12개 유소년 축구팀이 참가하는 전지훈련을 했다
이번 전지훈련에는 상주면과 상주면의용소방대, 상주상가번영회 주민들이 참여해 코로나19 방역 활동을 지원하기도 했다
이번 전지훈련에는 상주면과 상주면의용소방대, 상주상가번영회 주민들이 참여해 코로나19 방역 활동을 지원하기도 했다

최근 보물섬남해FC 주최로 전국의 12개 유소년 축구팀이 남해군 상주체육공원 그라운드에서 전지훈련을 하는 등 깊어가는 남해군의 가을은 스포츠의 열기로 가득 찼다. 

보물섬남해FC는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상주체육공원에서 전국의 12개 유소년축구팀 선수들과 학부모 등 5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축구 전지훈련을 했다. 

이번 전지훈련을 위해 보물섬FC는 상주면과 상주면상가번영회, 상주면의용소방대 관계자들과 함께 참가팀 선수 전원을 대상으로 PCR검사 및 이동동선 제출, 선수와 학부모 좌석, 운동장 등을 철저하게 방역 소독하고 관람석을 청소하는 데 집중했다고 한다.  

또한 이번 전지훈련을 주최한 보물섬남해FC는 남해군축구협회와의 협력으로 각 출입구에 부스를 설치해 참가가 예방접종 확인, 방역상태 등을 점검했으며, 참가 학부모들에게 지정된 좌석에서 관람하도록 배치하고 안내하는 데 주력했고 선수와 학부모의 접촉을 금지시키는 등 코로나19 방역에 만전을 기했다. 

다수의 선수들과 학부모들이 모이는 전지훈련에서 보물섬남해FC와 선수 학부모들의 철저한 코로나19 감염 방역과 예방 점검 상황을 지켜 본 타 지역 참가 학부모들은 “입구에서부터 경기장, 좌석 등에 대한 방역 강화 등 완벽한 통제와 출입자 점검 강화 등 조치는 매우 바람직한 조치”라며 “타 지자체에서도 이런 모범적인 대응조치를 참고해 대응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