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마을’ 한국관광 100선, 8년 연속 선정 쾌거
‘독일마을’ 한국관광 100선, 8년 연속 선정 쾌거
  • 강영자 기자
  • 승인 2021.02.05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안심 나들이 10선’에도 뽑혀 “명실공히 남해 우수 명소”
삼동면 독일마을 전경
삼동면 독일마을 전경

이색적인 독일풍 집과 코발트 빛 물건 바다 조망이 어우러져 이국적 정취를 뽐내는 삼동면 독일마을이 한국관광공사에서 뽑은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우수 관광명소인 ‘한국관광 100선’에 8년 연속 선정됐다.

독일마을은 1960년대 독일에 광부와 간호사로 파견돼 한국 경제발전에 크게 기여한 독일 거주 교포들이 한국에 정착할 수 있도록 삶의 터전을 제공하고 독일문화를 경험할 수 있는 관광지로 2001년 조성됐다.

지난 2010년부터 매년 10월마다 독일 뮌헨의 옥토버페스트를 연상케 하는 맥주 축제가 개최되고 있다. 
심재복 문화관광과장은 “2022 보물섬 남해 방문의 해를 준비하며 독일마을이 8년 연속 한국관광 100선으로 선정된 것은 쾌거”라며 “이번 선정을 발판으로 삼아 남해군 내 다양한 관광자원과 연계한 전략적인 마케팅을 펼쳐 남해 관광홍보의 시너지 효과를 누리는데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독일마을은 최근 코로나 19 상황 속에서도 안심하고 여행할 수 있는 “경남 안심 나들이 10선”(한국관광공사 경남지사 발표)에도 선정됐다.
‘경남안심나들이 10선’은 감염병 전파를 최대한 방지할 수 있는 환경을 갖추고 방역시스템을 철저히 구축한 곳 위주로 선정됐다. 

한편 독일마을에서는 출입과 동선을 고려한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철저히 준수하고 있으며 환기 및 소독, 방역관리자 배치 등 철저한 방역시스템으로 앞으로도 방역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