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각배 숨결 속으로
조각배 숨결 속으로
  • 남해신문
  • 승인 2020.07.17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성욱 시인시집『앵강만』(2019) 저자
문성욱 시인시집『앵강만』(2019) 저자

옥포 조선소에서 일했던 태성이
먼저 보내고
배 만드는 일
생각할 수 없었다

통통배 타고 노량 앞 바다 지나고
강진만 거북선 그리며 
꿈을 키웠던 친구
저승에서 배 설계하고 있을 것 같다

떠나보낸 마음 달래기 위해 
편백나무 배 다듬질하는 아침,
장맛비 찾아와 발을 묶었지만
나무와의 속삭임 잊을 수 없다

                                                      보내는 썰물 누가 막을 수 있으랴?
                                                      밀물에 밀려오는 바위틈에 희망 감춰두고
                                                      나무의 결 깨워 망치질하는 조각배
                                                      순풍에 바람 벗 삼아 없는 길 찾아가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