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4ㆍ5월 지역축제 줄줄이 ‘취소ㆍ연기’
코로나19로 4ㆍ5월 지역축제 줄줄이 ‘취소ㆍ연기’
  • 강영자 기자
  • 승인 2020.03.27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현 둑방 봄꽃축제 ‘취소’ 미조항 멸치축제 ‘취소’
남해1973축제 ‘연기’, 창선 고사리 삼합축제 ‘논의 중’

남해군은 코로나19의 집단감염을 예방하고 방문객들의 안전을 위해 4·5월 개최 예정이던 축제를 취소 또는 연기한다고 밝혔다. 

남해군에 따르면 4월 개최 예정이던 ‘고현 관음포 둑방 봄꽃·땅두릅 축제’는 지난 16일 고현둑방공원마을공동체 회의를 거쳐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또 특산물 제철 축제로 5월 개최 예정이던 ‘미조항 멸치축제’는 지역 의견 수렴 후 코로나19 지역사회 유입 차단 및 방문객 안전을 위해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1973년 개통한 남해대교의 추억을 함께 돌아볼 수 있는 ‘남해1973축제’는 5월 30일로 잠정 연기한다. 
남해1973축제는 새로운 모습으로 리모델링하는 남해각 재생사업과 연계해 올해 처음 추진하는 축제로 당초 5월 1일 개최 예정이었으며, 축제 시 남해군은 ‘2022 보물섬 남해방문의 해’ 선포식을 가질 예정이었다.

군 관계자는 “침체된 지역경제의 활성화 측면에서 축제 추진을 위한 행정 내부절차를 진행 중이었으나, 전국적인 코로나19 확산과 집단감염 사례 발생 등으로 군민과 방문객들의 안전 확보를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됐다”며 “속히 코로나19가 진정되어 축제를 통해 지역경제가 활성화되고 군민들이 즐거운 웃음을 찾을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