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문화사랑회 제16대 서재심 회장 취임
남해문화사랑회 제16대 서재심 회장 취임
  • 이충열 기자
  • 승인 2020.02.21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 회장 “남해문화사랑회의 자랑스럽도록 정성 기울일 것”

남해문화사랑회 제16대 회장 이취임식이 지난 18일 남해공용터미널 뷔페청에서 성대하게 개최됐다. 이날 제16대 회장으로 서재심 신임 회장이 취임했다. 

이날 행사에는 장충남 군수와 박종길 군의회의장, 류경완 도의회의원을 비롯한 기관단체장과 남해문학회 김현근 회장과 회원 등 내빈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고, 많은 남해군문화관광해설사도 함께 참석해 취임식을 축하했다. 

이날 서재심 취임 회장은 “남해문화사랑회 회장직이 얼마나 엄중한 지 잘 알기에 보람되고 자랑스러운 모임이 되게 할 방법을 여러 날 고민했다”며 ▲남해 탐방 ▲분기별 초청강연 ▲월 단위 주요 관광지 답사와 정화활동 ▲문화답사 등의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서 회장은 “행정에서도 남해를 사랑하고 알리는 남해문화사랑회 회원들을 많이 지원해 주시기 바란다”며 “우리 문화사랑회가 많은 사람들로부터 사랑받고 자랑이 될 수 있도록 정성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충남 군수는 축사에서 “오늘 서재심 16대 문화사랑회 회장 취임을 축하드린다. 우리 남해가 살 길은 문화와 관광인 것 같다. 특히 우리 남해는 문화 관광지로서 관광순위로서는 상위권이다. 지역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농어업과 함께 농어업도 문화관광과 연결지어야 살아난다. 상반기 중 문화관광재단을 만들어 관광산업을 체계적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문화가 무엇인지 생각해 봤더니 사람들을 포용하고 배려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남해 사람들도 포용하고 배려하는 자산을 길러야 한다. 남해도 관광객들이 찾아와 포용하고 배려하는 남해를 체험할 수 있으면 사람들이 많이 올 것이다. 정말 문화를 살려가기 위해서는 배려하고 포용하는 것이 진정한 문화의 선진도시가 아닌가 한다. 축하드리고 남해의 문화발전에 기여하는 활동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여러 내빈들의 축사 중 김현근 남해문학회 회장은 “남해문화사랑회 서재심 회장의 취임을 축하드린다”고 말한 뒤 “서재심 회장이 어머니와 같은 마음으로 남해를 사랑하고 자식을 걱정하면서 키워내는 어머니의 눈물은 마르지 않는다. 그 어머니의 눈물이 있기에 아이들의 미래가 밝다”며 정한모 시인의 시 ‘어머니’를 낭송했다.  
이외에도 많은 사람들이 축사를 했으며, 이·취임식을 마친 후 서로 화목을 도모하는 시간을 이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