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궁국가대표 선발전 올해 남해에서 열린다
양궁국가대표 선발전 올해 남해에서 열린다
  • 이승민 인턴기자
  • 승인 2020.02.14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쿄올림픽으로 가는 마지막 3차 선발전
창선체육공원에서 3월 8일부터 12일간 예정
대한양궁협회 관계자들이 창선생활체육공원 운동장에서 과녁위치를 의논하고 있다.
대한양궁협회 관계자들이 창선생활체육공원 운동장에서 과녁위치를 의논하고 있다.

2020년 도쿄올림픽으로 가기 위한 최종 관문인 양궁국가대표 3차 선발전(리커브)에 따른 사전 현장 실사가 지난 12일 비 오는 날씨 속에 대한양궁협회 관계자들과 함께 창선면 체육공원 일원에서 실시되었다.

참가 인원은 선수와 임원을 합쳐 100여 명 정도 예상되며 이날 실사에서는 대회장소와 장비, 식당, 숙박업소 등 여러 사항들을 논의했다.

리우 2관왕 장혜진 선수가 조기 탈락했을 정도로 올림픽 태극마크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2회 연속 올림픽 전 종목 석권을 노리는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은 현재 동남아의 미얀마에서 전지훈련을 하고 있다.

세계 최강 한국 양궁은 역대 올림픽에서 금메달 23개를 수확했고 4년 전 리우에서는 사상 처음으로 남녀 개인전과 단체전까지 네 종목을 모두 휩쓸었다.

도쿄올림픽에서는 남녀혼성전이 추가돼 금메달이 5개로 늘어나 5종목 석권에 도전한다.

지난해 11월부터 두 차례의 선발전을 통과했던 남, 여 선수들이 3월 열리는 3차 국가대표 선발전을 통해 2020년 국가대표 8명으로 선발되고, 도쿄 올림픽에 출전할 6명(남, 여 각각 3명)의 올림픽 대표선수는 4월에 치러지는 두 차례의 국가대표 평가전을 통해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대한양궁협회 관계자는 평가전 장소로 남해를 자주 찾는 이유로 “바람이 어려워 실력을 판가름하기 좋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한 장혜진, 기보배 등 스타 선수가 줄줄이 탈락해 아쉽겠다는 질문에 “스타는 또 만들어질 것이다”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 컴파운드 국가대표 선발전도 계획되어 있었으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영향으로 취소되었다.
도쿄올림픽으로 향할 최종 8명을 선발 할 창선운동장에는 잔잔한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