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권 위협, 쓰레기매립장 결사 반대”
“생존권 위협, 쓰레기매립장 결사 반대”
  • 이충열 기자
  • 승인 2020.02.07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금ㆍ평현마을 주민들, 남해 쓰레기매립 예정부지 반대 집회

남해군이 새로 추진하려는 생활폐기물처리장 건립의 예정부지를 확정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예정지에 인접한 외금마을과 평현마을 주민들이 반대의사를 구체화하고 있는 가운데, 남해읍 외금마을과 평현마을 주민들이 함께 생활폐기물 처리장의 현재 예정부지 지정에 대한 반대 시위를 벌였다.  

지난달 30일 외금마을과 평현마을 주민들은 군청 앞에서 생활폐기물처리시설 신설사업 철회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들 주민은 집회를 마친 후 ‘생활폐기물처리시설 결사반대’를 외치며 남해실내체육관에서 남해읍 사거리까지 거리행진을 했다. 이날 주민들은 “봉성 쓰레기 매립장 반대” “생존권 위협하는 쓰레기매립장 결사반대” 등의 펼침막과 어깨띠 등을 두르고 행진하면서 구호를 외쳤다. 

아울러 집회 참가자들은 ‘주민 몰래 추진하는 밀실행정 각성하라’ ‘외금주민을 모두 이주시켜 달라’는 요구를 담은 현수막도 크게 펼쳤다. 이날 시위에 참가한 한 주민은 “꼭 필요한 시설은 분명하지만 위치선정이 잘못됐다”며 “남해군이 주민 생활권을 감안하지 않은 채 행정편의적 위치 결정에 분노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집회 주민들은 “현재도 마을 주변에 산재해 있는 다수의 축사로 인해 날씨가 흐리면 고통 받고 있다”며 “조상대대로 물려받은 자연 그대로를 후손들에게 물려 주고, 마을을 찾는 귀농·귀촌민에게도 쾌적한 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입지 선정을 재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들은 “왜 이자리에 쓰레기 매립장을 설치해야 하는 지, 가까운 이웃도 모르게 숨기고 해야할 이유라도 있는지 모르겠다. 우리도 군민이다. 우리의 목소리를 꼭 들어달라”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쓰레기매립장으로 인한 주민들의 우려는 알지만 새로 짓는 시설은 이런 우려들을 해결하기 위한 방식으로 짓는다”며 “새 쓰레기매립장은 지붕형 매립시설을 설치해 빗물로 인한 침출수 발생을 원천 차단하고 폐기물 자체 수분에 의한 침출수는 자체 처리하고 방류없이 전량 위탁처리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 관계자는 “악취와 비산먼지는 실내형 매립시설 내에서 인공적으로 제거하거나 탈취시설을 운영해 외부 유출을 차단해 침출수와 악취에 대한 피해가 없도록 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 관계자는 “외금·평현 등 인근마을 주민들의 반대의견을 존중하면서 차후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남해군은 지난해 12월 18일 군청에서 생활폐기물처리시설 신설사업 입지선정위원회를 열고 남해읍 평현리 봉성마을 인근 터를 최종 선정했다. 사업비는 230억 원 정도로 터 면적 5만 3225㎡, 매립면적 2만 2272㎡ 규모로 조성하겠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