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사산단을 어찌할 것인가?
갈사산단을 어찌할 것인가?
  • 남해신문
  • 승인 2019.11.29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어민들이 지난 2012년 7월 체결한 갈사조선산업단지 조성에 따른 어업피해보상합의서를 이행하라고 촉구하는 시위를 시작한지 이틀만인 지난 27일 하동군이 중국의 석유화학기업인 시노펙그룹, ㈜부산북항종합개발과 갈사만을 원유·LNG허브터미널로 개발하는 방안의 투자의향서(MOU)를 체결했다고 한다.

이 소식은 28일자 경남신문 1면 탑 기사 등 지역일간지와 방송을 통해 크게 보도됐다. 지난 25일 하동군청 앞에서 어업피해보상금 지급약속 이행을 촉구하는 남해어민들 앞에 나온 박금석 하동부군수가 갈사산단 정상화를 위해 투자자를 물색하고 있으며 몇몇 기업과 협의를 하고 있다고 밝힌 내용의 실체가 이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우리 남해군민도 이제 갈산산단을 어찌해야 할 것인지 깊이 고민을 해봐야할 상황에 직면하게 됐다. 우선 우리는 하동군이 중국 기업과 맺은 MOU가 어민들의 피해보상 요구를 잠시 달래기 위한 면피성 이벤트가 아닌지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지난 2014년 산단 조성사업이 중단된 이후 하동군이 이번과 같이 유수한 기업과 MOU를 체결했다는 뉴스를 몇 차례 양산했지만 모두 이벤트로 끝나버리지 않았는가! 더구나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각종 정치성 이벤트가 쏟아질 시점이 아닌가!   

하동어민들이 어업피해보상을 요구하는 자리에서 제윤경 의원이 한 표현, 어떤 기업이 갈사산단에 투자를 하지 못해 안달이 난 상황이라고 치고 갈사산단의 미래에 대해 한번 이야기해보자. 즉 중국기업의 투자약속이 꼭 지켜질 것이라는 가정 하에 갈사산단의 앞날, 그것과 연관된 우리 군민의 삶의 질 문제를 고민의 대상으로 올려보아야 하지 않겠느냐는 말이다. 

하동군과 중국기업이 맺은 MOU에 관한 보도를 참조하면 중국기업이 갈사산단에서 하고자하는 업종이 원유와 LNG라고 한다. 우리는 여수산단의 원유저장탱크와 포스코LNG저장탱크를 보고 싶지 않아도 매일 보고 살아서 그것이 무엇인지 대강은 안다. 그래서 대형 원유저장탱크와 LNG저장탱크가 수없이 들어서게 될 갈사만을 상상해보는 건 어렵지 않다. 
그뿐만이 아니다. 갈사산단에 LNG복합화력발전소를 짓는 사업도 포함돼 있다. 산단조성에 대규모 민자 발전소를 꼭 포함하는 이유는 우리나라가 민자 발전소에 보장하고 있는 ‘총괄원가보상제도-발전소를 짓는 비용에 일정한 이익금을 30년간 정부가 전기료로 보전해주는 제도’를 활용하겠다는 계산을 염두에 둔 것일 것이다.       

갈사만이 우리 땅은 아니지만 삶의 질에 미치는 영향은 하동읍내 사람들보다 우리 남해사람들에게 훨씬 더 크다. 갈사산단에 LNG복합발전소가 들어서고 대규모 원유저장탱크와 LNG저장탱크가 들어서는 앞날의 상황이 남해군민의 삶의 질과 무관하지 않은 한 갈사산단조성사업에는 남해군도 한 당사자로서 참여할 수 있어야 한다. 하동군과 남해군은 다툼이 일어날 일에 사전부터 의견을 조율하는 실질적인 이웃사촌이 되어야 한다. 장충남 군수는 윤상기 군수에게  실질적인 논의테이블부터 만들자는 제안부터 하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