ㅣ독자투고ㅣ정길호 남해개인택시지부 기사
ㅣ독자투고ㅣ정길호 남해개인택시지부 기사
  • 남해신문
  • 승인 2019.11.15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길고양이의 눈물

이른 아침 햇살 눈부신 광채에 반짝이는 신작로 국도변 길 모퉁이에 흰줄무늬 노란 고양이 한 마리 쓸쓸히 숨을 거둔 채 누워 있었다. 
엄마 고양이인 듯 죽은 사체 옆 같은 색깔 고양이가 자리를 지키며 곁에서 눈물 흘리는 모습을 보니 안타까운 마음이 들어 짠했다. 
어두운 야밤 아니면 이른 아침 빠르게 달리는 자동차에 부딪혀 생명을 잃은 길고양이. 이 지구상 생명의 존엄성, 인간도, 동물도, 식물도, 다 공존하고 평등하련만. 
물질 만능주의, 차량 만능주의 세상이 되다보니 동물들의 수난은 계속 늘어만 가는 현실에서 서행만이 나도 안전, 동물도 안전, 모두 안전한 세상을 만들 방법은 서행 뿐이다. 서행은 곧 생명들을 지켜주는 파수꾼이다. 
차도에 물체가 나타나면 가볍게 브레이크 페달 한 번만 밟아 주어도 사고를 줄일 수 있다. 비록 말 못하는 동물이지만 빨리 사체를 치우지 않으면 차량이 계속 지나가면서 수백번, 수천번 죽이는 끔찍한 일을 겪게 된다. 
그것을 방지하기 위해 남해군청 건설교통과에 전화신고를 하면 친절하게 현장위치를 물어 신속히 사체를 처리해 좋은 하늘나라로 떠나게 해주니, 일선에서 수고하시는 공무원들에게 늘 감사할 따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