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문화원 칸타빌레 합창단 제18회 정기연주회 열려
남해문화원 칸타빌레 합창단 제18회 정기연주회 열려
  • 박서정 기자
  • 승인 2019.11.01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을만큼 깊어가는 합창단과 새로움을 더해주는 초대공연

남해문화센터 다목적홀에서 지난 달 24일 오후7시 칸타빌레합창단 제18회 정기연주회가 열렸다. 남해군이 주최하고 남해문화원이 주관하는 이날 행사에는 음악을 사랑하는 많은 군민들이 객석을 채웠다. 
하미자 단장은 인사말에서 “남해문화원 칸타빌레합창단 제18회 정기연주회를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칸타빌레 합창단과 남해문화원이 한 가족이 된 지 2년이란 시간이 흘렀다. 함께 하면서 깊어지는 마음만큼 칸타빌레합창단의 선율이 더욱 깊어지고 아름다워지는 것 같다. 가을밤 남해군민들과 함께 설레는 무대를 함께 즐겼으면 한다”고 했다. 
이날 칸타빌레 오프닝 공연으로 에잇비트팀의 라인댄스와 김연우 강사의 진도 북춤에 이어 칸타빌레합창단의 ‘천 개의 바람이 되어’ 외 5곡의 합창이 있었고, 남해문화원 오카리나반의 회원이 ‘아침이슬’외 2곡을 김미선 외 10명이 연주, 플롯앙상블의 ‘위대한 약속’외2곡을 박종순 외 8명이 연주하였다. 이외에도 특별출연을 한 최문근 씨가 드럼을 연주했다. 
라인댄스 에잇비트팀은 이동초등학교 학생3명과 해양초6학년, 1명 설천초등학교 6학년, 1명의 학생이 호흡을 맞췄다. 칸타빌레합창단은 하미자 단장, 차선웅 단무장, 정필원 지휘, 한지은 반주, 김귀애 총무로 이루어져 있으며, 소프라노 원태순 파트장 외 9명, 알토 김은영 파트장 외 9명, 테너 차선웅 외1명, 베이스는 문준홍 씨가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