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보건소,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 지정
남해군 보건소,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 지정
  • 이충열 기자
  • 승인 2019.08.23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5일부터 등록 가능, 신분증 지참 및 자필 작성

남해군 보건소가 보건복지부 지정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으로 선정됐다. 관련 업무는 8월 5일(월)부터 시작했으며 지난 9일까지 6건이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는 연명의료결정법에 따라 만 19세 이상 국민이 향후 자신이 의학적으로 임종이 예측되는 상황일 경우, 무의미한 생명연장 시술을 하지 않거나 중단하는 것 또는 호스피스 이용 등을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의사를 미리 밝혀 두는 문서이다. 
군에 다르면, 이 문서는 반드시 보건복지부가 지정한 등록기관에서만 작성 가능하며, 연명의료 정보처리시스템에 등록돼야 법적 효력을 갖는다. 또한 국립연명의료관리기관에서 운영되는 연명의료 정보처리시스템을 통해 해당 환자를 진료한 담당의사에게 조회되며, 변경할 때는 등록기관을 통해 다시 작성하거나 철회할 수 있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작성 희망자는 신분증(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등)을 지참하고 보건소를 방문해 본인이 직접 자필로 작성해야 하며 비용은 무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