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재팬(NO JAPAN), 극일 운동 가열차게 이어갈 것”
“노재팬(NO JAPAN), 극일 운동 가열차게 이어갈 것”
  • 이충열 기자
  • 승인 2019.08.16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무현재단 남해지회, 노-재팬 운동 성명서 발표하고 캠페인 펼쳐
정의당 남해하동군지역위원회 ‘한일군사보호협정’ 폐기 현수막 게첨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따라 일본상품 불매운동 등 다양한 극일 운동들이 전국적으로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남해군 내에서도 사회단체ㆍ정당 등 시민들의 ‘노재팬(NO JAPAN)’ 움직임이 일고 있다.

노무현재단 남해지회(지회장 정현태 전 남해군수)와 정의당 남해하동군지역위원회(위원장 권창훈)는 극일운동 성명서 발표와 읍 사거리 캠페인, 극일운동 현수막 게첨 등 활동을 펼치며 일본상품 불매운동, 일본여행 중단,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사죄와 배상, 한일군사보호협정 폐기 등을 요구했다.

노무현재단 남해지회(이하 남해지회)는 지난 9일 남해읍 사거리에서 ‘캠페인’ 을 벌이고 ‘숙이공원’ 에서 성명을 발표했다. ‘숙이공원’ 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박숙이 할머니의 동상이 세워져 있는 곳이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대한민국 주권을 빼앗아 36년간 식민통치를 자행한 일본이 전범가문의 후예인 아베를 내새워, 또 다시 경제보복을 자행하고 경제적 종속상태를 이어가려 하고 있다”며 “일본의 의도는 우리나라의 전략산업인 반도체 소재·부품에 대한 수출 규제를 통해 대한민국의 미래성장을 가로막고 경제적 종속상태를 유지하다가, 궁극적으로는 일본의 평화헌법 개정을 통해 유사시 한반도로 재진출해 군국주의 침략야욕을 재현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남해지회는 “우리 국민들은 어제의 국민들이 아니다. 분단과 전쟁을 넘어 산업화와 민주화라는 두 가지 기적을 이루고, 가장 평화로운 촛불시민혁명으로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세운 자랑스러운 세계 일등국민” 이라며 “우리들은 완전한 조국광복과 경제독립을 위해 제2의 독립운동, 더 나아가 '극일운동' 을 가열차게 전개할 것” 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남해지회는 “‘노재팬’(NO JAPAN) 운동을 범국민운동으로 가열차게 전개한다” 며 “방사능 오염국가 일본 여행은 가지 않는다. 비양심 전범국가 일본 상품은 사지 않는다. 식민잔재인 일본말은 사용하지 않는다” 고 했다. 또 이들은 “경제왜란의 원인이 된 위안부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사죄와 배상, 강제징용자에 대한 개인 배상이 이루어질 때까지 끝까지 투쟁한다”고 했다.

또한 남해지회는 “일본에게 경제보복의 빌미를 제공한 조선일보는 대국민 사과문을 게시하고, 반성의 의미로 ‘노재팬’(NO JAPAN) 운동에 적극 동참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정의당 하동남해지역위원회(지역위원회)도 지난 9일과 12일에 걸쳐 남해군 요로와 하동군 곳곳에 ‘아베정권 침략적 경제보복 중단!’ ‘강제동원 책임회피, 침략적 경제보복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하라’ 등 문구를 새긴 현수막을 걸고 극일 운동을 전개했다. 지역위원회 관계자는 “역사왜곡으로 과거역사에 대한 사죄와 배상없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 일본의 조치는 한국에 대한 전쟁선포와 다름 없다” 며 “한일군사보호협정(GSOMIA)은 일본의 군사대국화와 미국의 안위를 위한 조치다. 한국엔 전혀 도움이 안되는 것으로 당장 파기해야 한다” 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