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농정포럼, 윤병선 교수 초청강연회
남해농정포럼, 윤병선 교수 초청강연회
  • 김광석 기자
  • 승인 2019.01.18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급식센터 건립 결정, 농업인의 맞춤전략은?”


오는 23일(수) 오후 2시 남해마늘나라 세미나실
초청강사 윤병선 교수
초청강사 윤병선 교수

 

남해군에도 공공급식센터가 생긴다. 군민들에게 아직 널리 알려지지 않았지만 남해군은 올해 당초예산안에 공공급식센터 건립예산 20여억 원을 편성해 의회의 승인을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군 농업기술센터는 내년부터 공공급식센터를 본격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올해 안에 농업기술센터 뒤쪽에 건물을 짓는 등 모든 인프라와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남해군의 계획에 맞춰 남해농정포럼이 “그렇다면 농업인들은 무엇을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지” 알아보기 위한 전문가 초청강연회를 마련한다. 남해농정포럼은 남해지역의 농업의 발전을 위한 자발적인 지역농민들의 농업정책연구모임이다. 박삼준 전 남해군의회 부의장과 김성 남해농민회 의장이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지난해 11월 초에는 ‘남해에서도 농민수당을 말하다’는 토론회를 개최해 남해군이 선제적으로 농민수당제를 도입해야 한다는 제안을 내놓기도 했다.

남해농정포럼의 두 번째 정책토론회 격인 이번 강연회는 오는 23일(수) 오후 2시부터 남해마늘나라 2층 세미나실에서 열린다. 초청하는 강사는 먹거리 전문가인 건국대학교 윤병선 교수다. 윤 교수는 서울시 먹거리시민위원회 기획조정위원장이며, 농림축산식품부 먹거리 선순환 특별대책위원회(TF) 자문위원으로 활동하는 등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생산하고 공급하는 분야의 최고권위자이다.

남해농정포럼의 한중봉 홍보담당은 “우리군에도 공공급식센터가 건립된다고 하니 이는 지역농업 발전에 중요한 계기가 될 수 있겠다 싶고, 때마침 전국적으로 국가 푸드플랜이 이러한 내용을 기반으로 확산되고 있는데, 그 중심에서 활동하고 있는 윤병선 교수님을 모시고 지역농업발전에 대한 전망을 모색하고자 한다”면서 “농민들뿐만 아니라 농업직 공무원과 농협 직원, 학교운영위원, 학부모네트워크 등 관심 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