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시군의원선거구획정 잠정안 발표 선거구 3개로 줄이고 선거구별 의원수도 조정
경남도 시군의원선거구획정 잠정안 발표 선거구 3개로 줄이고 선거구별 의원수도 조정
  • 김광석 기자
  • 승인 2018.03.09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나선거구 통합 1석 줄인 4인선거구로, 라선거구는 3인선거구로 도의회 다수의석 자유한국당 반대, 기존대로 환원될 가능성도 커

국회가 지난 5일 공직선거법을 개정함에 따라 경남도 시군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이하 획정위)는 오는 6.13 지방선거에 적용될 도내 시군의원선거구획정안을 지난 6일 발표했다. 이 선거구획정안에 반영된 남해군의원선거구는 기존의 선거구를 크게 바꾸는 것으로 나타났다. 
10명인 의원정수는 그대로이지만 선거구는 3개로 줄이고 선거구별 선출의원수를 조정하는 안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기존 3인선거구였던 가선거구(남해읍·서면)와 2인선거구였던 나선거구(고현·설천면)를 합쳐 4인을 선출하는 4인선거구로 하는 대신 여기서 줄어든 1인을 기존 2인선거구였던 라선거구(창선·삼동·미조면)로 넘기고, 기존 다선거구(이동·상주·남면)는 2인선거구 그대로 하는 안이다.    
획정위는 이 잠정안에 대한 남해군과 남해군의회의 의견을 묻고 그 결과를 이틀만인 지난 8일 제출받았다. 남해군의회는 지난 7일 오후 4시 의장실에서 획정위에 제출할 남해군의회의 의견을 도출하기 위한 회의를 개최했다. 
이 회의에는 김두일·정홍찬 의원을 제외한 8명의 의원들이 참석했다. 의원들의 의견은 출신지역구별로 확연하게 엇갈렸다. 
가선거구 출신인 박득주·김정숙·하복만·박미선 의원과 나선거구 출신인 박삼준 의원 5명은 획정위의 잠정안에 반대했다. 다만 박삼준 의원은 기존선거구대로 하는 안을 1안으로 하고 그것이 관철되지 않을 경우를 대비해 늘어나는 라선거구의 1석을 비례대표로 하는 안(지역구 8석, 비례대표 2석)을 2안으로 함께 제출하자는 의견을 제시했으나 다른 의원의 반대로 무위에 그쳤다. 
반면 1석이 늘어나는 라선거구 출신인 윤정근 의원과 정홍찬 의원(하복만 의원을 통해 의사 전달)은 획정위의 잠정안에 찬성했다. 의석수 변화가 없는 다선거구 출신인 박광동 의원과 박종길 의원은 가나선거구 출신 의원들의 의견에 무언의 공감을 표시했을 뿐 발언을 적극적으로 하지는 않았다. 회의에 참석하지 않은 나선거구 출신 김두일 의원은 의사를 밝히지 않겠다는 뜻을 나타냈다. 
세부적인 의견은 이처럼 엇갈렸지만 남해군의회는 기존선거구대로 하자는 다수의견을 남해군의회의 단일의견으로 채택해 획정위에 보낸 것으로 보인다.         
남해군도 8일 아침 군정조정위원회를 거쳐 남해군의회의 다수안과 마찬가지로 기존대로 하는 의견을 획정위에 제출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군내 각 정당의 입장도 엇갈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남해당원협의회는 지난 7일 오후 서면 당원교육을 진행한 뒤 이에 관한 회의를 열고 기존대로 하자는 의견을 도당에 제출하기로 했다. 자유한국당 남해당원협의회는 가장 적극적으로 획정위의 잠정안에 반대하는 의견을 도당에 제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상규 의원사무실 윤백선 사무국장은 “선거구가 통합되면 고현·설천면 출신은 설 자리가 없어질 것”이라면서 “결단코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다.
반면 그동안 4인선거구 도입을 줄기차게 주장해온 권창훈 정의당 남해하동지역위원장은 “4인선거구제가 군소정당 출신 후보의 의회진출기회를 넓혀주기 때문에 획정위의 잠정안을 크게 환영한다”는 뜻을 밝혔다.     
획정위는 오는 12일 최종 획정안을 마련한 후 도지사에게 제출한다. 도지사는 13일 오전 조례·규칙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오후에 도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도의회는 오는 16일 이 조례안을 심의 의결한다. 경남신문 보도에 따르면 도의회는 2인선거구를 4인선거구로 변경하는 안에 반대하는 자유한국당 의원수가 절대다수여서 기존대로 환원될 가능성도 크다는 분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