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우2세 윤성빈 스켈레톤 월드컵 금메달
향우2세 윤성빈 스켈레톤 월드컵 금메달
  • 윤혜원 기자
  • 승인 2017.12.01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창 올림픽 금메달 꿈 키워

스켈레톤 국가대표 윤성빈의 기세가 무섭다. 윤성빈은 이동면 난음 2리 출신 고(故) 윤영기씨의 아들이다. 
윤성빈은 2회 연속 월드컵 금메달을 목에 걸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우승 희망을 키워가고 있다. 윤성빈은 지난 26일(한국시간) 캐나다 휘슬러에서 열린 2017-2018 시즌 국제봅슬레이 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월드컵 3차 대회에서 1, 2차 시기 합계 1분 44초 34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차지했다.
윤성빈은 1차 대회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데 이어 2, 3차 대회에서 모두 금메달을 따는 기염을 토했다. 윤성빈이 내년 2월 평창올림픽에서 시상대 가장 높은 곳에 서려면 반드시 넘어서야 하는 ‘스켈레톤 황제’ 마르틴스 두 크루스(라트비아)는 윤성빈보다 무려 1.17초 뒤진 기록으로 6위에 그쳤다. 마르틴스는 토마스의 친동생이기도 하다. 윤성빈의 이날 경기는 완벽 그 자체였다. 
1차 시기에서 트랙 신기록(51초 99)을 세우며 1위에 오른 윤성빈은 2차 시기에서도 52초 35를 기록하며 역시 1위에 올랐다. 1, 2차 시기 스타트 기록도 각각 4초 52, 4초 50으로 모두 1위였다. 이동난음 출신인 윤성빈은 이동초등학교를 졸업하고 이동중학교 1학년 때 서울로 전학한 자랑스러운 향우 2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