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GCC 사업 검토, 조용하지만 차분한 준비가 필요하다
IGCC 사업 검토, 조용하지만 차분한 준비가 필요하다
  • 남해신문 기자
  • 승인 2014.05.02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건설이 지난 4월 2일 남해군에 제안한 석탄가스화복합발전시설을 핵심으로 한 신재생에너지 산업단지 조성 사업에 남해군이 최근 타당성 조사 착수 동의 의사를 공식 전달했다.
사실상 IGCC 사업에 대해 긍정적 시그널을 전하고 본격적인 사업추진의 첫 단추를 꿴 것이나 다름없다.
지난 2012년 뜨거운 찬반 격론이 오갔던 석탄화력발전소 유치 당시와는 달리 온배수 배출이 전혀 없고, 대기오염물질도 배출항목에 따라 최대 85%에서 최저 15%까지 저감시킬 수 있다는 IGCC 자체의 특성이 이번 남해군의 타당성 검토 착수 동의까지 별다른 찬반논란이나 이견없이 이어져 오게 했던 원인 중 하나다.
그러나 깊숙한 이면을 들여다보면 심각한 수준을 넘어 지자체 존폐 우려까지 이어진 장기화된 지역경제 침체와 고령화에 따른 지속적인 인구 감소 등 남해군민들이 느끼는 지역의 위기감이 갈수록 팽배해지고 있는 것이 IGCC 사업에 대한 전반적인 여론을 호의적으로 바꾸게 한 결정적인 계기라는 점에 이견이 없을 듯 하다. 특히 지방선거를 앞두고 갑작스레 던져진 IGCC 사업 제안에 정치적 유불리를 따지는 후보들의 셈법이 복잡할 수 밖에 없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그러나 이미 남해군이 정책적 판단에 따라 사업자인 포스코건설에 타당성 조사 착수 동의 의사를 전달한 만큼 이제는 이 결과에 반영돼야 할 것들과 또 결과가 도출됐을 때 이를 군민실익과 장기적 지역발전과 부합하는지를 검증할 차분한 내공 쌓기에 들어가야 한다.
이번 남해군의 공식입장 표명시 언급된 ‘신재생에너지산단 유치 범군민 추진위원회’ 구성에 대해 정현태 군수는 “6·4 지방선거 이후 본격적인 군민 총의를 수렴하기 위한 창구로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는 화두를 던진 것”이라고 선을 그었지만 단순히 군내 기관단체장이나 이익단체장들이 단순히 이름만 걸쳐 ‘세(勢) 과시’ 역할 정도의 조직이어서는 안 된다. 타당성 조사 결과에 반영될 송전계획에 따라 송전탑이 설치될 경우 지역의 경관 훼손 우려는 없는지, 발전시설과 함께 들어서게 될 연관 파생산업의 업종은 우리 군의 청청이미지와 부합하는지 등 분야별 실익을 꼼꼼히 따져 검증할 수 있는 생산적이고 전문적인 실무위원회여야 한다.
지방선거와 별도로 남해군 담당부서 등 행정에서는 지방선거 후 군민실익을 담보할 수 있을 검증력을 기르는데 전력을 기울여야 하며, 이번 선거에 출마하는 후보들도 IGCC 사업에 대한 이해를 높여 선거 후 군민들의 민심 분열을 초래하지 않고 해당 사업에 대한 건설적인 논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선거 과정이라도 이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자신의 입장을 구체화시키는데 노력을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