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구 존폐 위기, 군민 여론은 ‘싸늘’
선거구 존폐 위기, 군민 여론은 ‘싸늘’
  • 정영식 기자
  • 승인 2012.01.08 2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권 혐오 원인, 군민의식 일대 전환 필요

남해·하동 선거구가 사실상 없어질 위기에 처했다는 여의도발 위기 소식에도 불구하고 이를 접한 군민들의 반응은 의외로 냉담한 수준이다.

현행 선거구가 없어지게 되면 인근 도시지역 선거구와 병합돼 지역 대표성을 지닌 지역출신 국회의원 배출이 사실상 요원해질 수 밖에 없고 이로 인해 국비 확보, 농어촌기반 정책 등의 실질적 축소로 이어질 것이 뻔한 상황이지만 의외로 이 내용을 접한 군민들은 “어디 하루 이틀 일이냐”, “지역 출신 국회의원 있었어도 뭐 달라진게 있었느냐”며 싸늘한 반응을 보이는 것이 다수다.

인구 증가로 인해 분구 요구가 늘어나고 있는 수도권 및 일부 지방의 주민 여론과는 사뭇 다른 군민 여론의 원인으로는 중앙정치권의 논란에 둔감한 지역의 고령화 현실이 가장 첫 손에 꼽히지만 지난해 6·2 지방선거 이후 분열된 지역 민심에 따른 정치의제 기피현상 심화, 국회 등 정치 전반에 걸친 국민들의 부정적 인식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 중론이다.

그러나 현재 정개특위 논의내용에 대해 깊이 이해하고 있는 군민들은 ‘든 자리는 몰라도 난 자리는 표난다’는 속담을 인용하며 정치권에 대한 부정적 국민 여론에도 불구하고 지역 발전을 위해 이같은 무관심은 오히려 지역의 낙후성을 더욱 가중시킬 것이라는 우려를 전하며 이같은 냉담한 군민 여론에 일대 전환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