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증가는 군민 삶의 질 향상의 전제조건이다
인구증가는 군민 삶의 질 향상의 전제조건이다
  • 남해신문
  • 승인 2006.10.1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지역 지방자치단체마다 추진하고 있는 ‘인구 늘리기 정책’이 노력에 비해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어 근본적인 인구유입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최근 수년 동안 농촌지역 지자체들은 지역발전 토대를 만들기 위해 각종 지원과 혜택을 부여하며 인구 유입정책을 역점적으로 추진해오고 있지만 대부분 시책이 임시방편에 그치면서 성과를 거두지 못하거나 반짝 효과에 그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농촌지역의 인구 늘리기 정책이 효과를 발휘하기 위해서는 일시적인 지원 대책이나 캠페인보다 교육환경을 개선하고 문화복지시설을 확충하는 등 장기적이고 근본적인 복지향상대책을 먼저 세워야 할 것이다.

또한 남해군의 특성을 살린 관광객 유치 전략을 장기적인 안목으로 집중 투자해야 한다. 관광객의 유입으로 인한 시너지 효과는 군이 추진하고 있는 ‘인구 만명 늘리기’ 사업보다 훨씬 크다. 관광객의 유입으로 지역경제가 활성화되면 자연적으로 지역 상권이 살아나게 된다.

지역상권의 활기로 인해 도시로 빠져 나가는 군민들의 수는 줄어들게 되며 다시 남해로 귀향하는 향우들도 늘어나게 될 것이다. 관광객 유입 방편에는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다.

그 중 남해가 가지고 있는 최대 장점 중 하나인 바다를 이용하자는 것이다.
그러나 현재 바다를 이용한 관광인프라 구축이 너무 미흡한 것이 현실이다.
실예로 우리군의 주변에 위치한 통영시나 완도군 등을 보면 바다를 이용한 레져사업으로 엄청난 관광객을 유입하고 있다.

물론 군이 추진하는 인구증대시책 또한 중요한 사업 임에는 틀림없다. 관광인프라 구축과 남해발전의 성장 동력으로 꼭 필요한 사업들이다.

그러나 남해군에 생활터전을 잡고 있는 군민과 외지 향우들, 그리고 기관단체 임직원 모두가 인구 늘리기에 자신의 일처럼 관심을 보이고 동참하지 않으면 반짝효과에 그치고 말 것이다.

결국 남해군의 인구 증가는 결국 지역경제 살리기와 군민 복지 증진, 그리고 군민 삶의 질 향상과 같은 다목적 효과를 거두는 데 반드시 필요한 전제 조건이라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