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위한
아동·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위한
  • 엄상언 기자
  • 승인 2006.09.0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군의 지원 확충이 시급하다

출산율저하의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다.
그 중 자녀 양육비의 부담이 증대되고 자녀 양육에 대한 사회적지원의 부족, 그리고 사회 전반의 개인주의화가 심화되면서 사상 최악의 수준을 보이고 있다.

출산율이 저하되면서 생기는 사회적 현상은 재앙이라고까지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의학기술의 발달로 인해 노령인구의 수명이 늘어나 고령화시대로 접어들면서 사회전체의 생산율이 저하되고, 이에 따라 지자체 및 국가발전에 막대한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하지만 정부나 지자체에서 발표하는 저출산 대책은 경제적 보조 정도에서 그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일시적인 출산장려가 아닌 국가적인 과제로 현실성 있고 체계적인 장기계획과 정부의 정책을 각 지역이 실정에 맞는 특성화된 정책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체제가 필요하다.

그리고 지자체 특성에 맞는 저 출산 대책을 도출해 내는 것도 시급하다.  ‘출산만 하면 양육비를 지원해 줄 테니 아이를 더 낳아라’고 하는 정책은 현실성이 없다.

요즘 젊은 여성들의 가치관은 ‘직업은 필수, 결혼은 선택’이다. 결혼을 하더라도 자녀 출산은 또 다른 차원의 문제라는 것이 일반적인 인식이다. 젊은 남성들도 가장이라는 막중한 부담을 혼자 감당하기 힘들어 한다. 이런 세대들에게 모든 기회와 활동을 포기하고 자녀만을 양육하라는 것은 먹히지 않는다. 기껏해야 한두 명 낳는 자녀를 열악한 보육시설에 맡기고 일을 하라고 하는 것도 호소력이 없다.

출산율이 회복되더라도 그 세대가 경제 활동 인구에 편입돼 사회적 문제를 완화하기까지는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

지금이라도 체계적인 준비를 해야 한다. 출산과 함께 경제적 부담을 발생시키는 구조를 개선하고 안심하고 우리 아이들이 자랄 수 있는 성장 환경 조성과 교육환경 조성에 지자체와 정부는 고민해야 한다.

관광남해의 이미지에 맞는 관광 상품 개발도 시급하겠지만 군내 아동·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위한 남해군의 지원 확충도 시급하다. 그리고 가족 친화적 사회문화 조성과 출산·양육에 대한 남해군의 책임도 강화돼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