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포롱월(漢浦弄月)
한포롱월(漢浦弄月)
  • 남해신문
  • 승인 2022.04.29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강포구에서 달과 노닐다
신갑남 
남해문화원 서예반 강사

日落沙逾白(일낙사유백) 
雲移水更淸(운이수경청)
高人弄明月(고인농명월) 
只欠紫鸞笙(지흠자란생) 

해가 떨어져 모래 더욱 희고 
구름 옮기니 물 다시 맑구나 
높은 사람 밝은 달과 노나니 
오직 자란생(신선이 부는 피리)만이 없구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