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5일 일자리 없는 남해군, 차라리 빈집 활용한 창업 지원해준다면
주5일 일자리 없는 남해군, 차라리 빈집 활용한 창업 지원해준다면
  • 강영자 기자
  • 승인 2021.08.27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남매와 함께 대전에서 귀촌한 최현수ㆍ황현자 부부 “워라밸 찾아온 남해, 귀촌인에게 일자리는 절실한 과제”
삼남매와 함께 대전에서 귀촌한 최현수(오른쪽)·황현자 부부
삼남매와 함께 대전에서 귀촌한 최현수(오른쪽)·황현자 부부
격주로 토요일 오전 고현초 운동장에서 열리는 꿈빛학교 축구교실을 통해 최현수 씨는 마을 아이들과 축구공으로 교감한다
격주로 토요일 오전 고현초 운동장에서 열리는 꿈빛학교 축구교실을 통해 최현수 씨는 마을 아이들과 축구공으로 교감한다

7살, 9살, 11살 삼남매와 함께 지난해 10월 남해군민이 된 최현수(43), 황현자(41) 부부는 대전에서 왔다. 

아내 현자 씨 지인이 창선면에 있어 그 계기로 남해를 오고 가다 2020년 8월 가족 여행으로 온 남해여행에서 남편 현수 씨도 반했다. 그 무렵 뉴스에서는 ‘작은 학교 살리기 운동’이 나왔다. 그 길로 곧장 현자 씨는 고현초등학교에 전화했다. 일단 학교로 한번 와 보시라는 말에 와서 상담을 받다 보니 ‘여기서 한번 살아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어 남편에게 상의했다. 현자 씨는 “당시 대전에서는 코로나19로 등원이 많이 안 되는 상황이라 학교를 못가니, 친구 관계가 형성조차 안 되는 안타까움이 있었다. 그래서 아이들 데리고 먼저 내려와 지내볼까 싶기도 했는데 다행히 남편도 시골행에 동의해줘서 다섯 식구 완전체로 귀촌할 수 있었다”고 한다.

약 3개월간 아빠 현수 씨는 집수리에 매진하고 이후 남해에서 어렵사리 건설 쪽 일자리를 구했는데 분명 급여를 좀 조절해서라도 주5일 근무를 지키려 했으나 회사 현실상 토요일 근무나 야근이 잦았다. 그럴 때마다 ‘이러려고 남해까지 온 게 아닌데…가족들과 더 많은 일상을 보내려 귀촌을 택했는데…’ 하는 생각에 힘들었다고. 현수 씨는 “남해군에는 정말 주5일 근무제가 정착된 곳이 거의 없었다. 물류 분야나 건설업 등 해 온 여러 경력을 살리고 싶었지만 일자리 자체나 상황이 제한적이었다”며 “귀농이 아닌 ‘귀촌’인이라면 일자리 고민은 상당할 것이라는 걸 여실히 느꼈다”고 말했다.

귀촌의 목적은 일과 삶의 균형을 찾기 위함…주5일제로 인식전환부터 
빈집을 5년간 무상 임대해서 살게 된 가족은 “집이 해결되어 그나마 한결 낫지만 직장이 가장 큰 문제였다. 많은 사람들이 휴양지 같은 남해에 살면서도 일과 삶의 균형이 깨져 ‘유토피아’의 삶을 누리지는 못하는 것 같다. 큰 산단이나 기업체가 들어올 수 없는 구조라면 차라리 귀농인의 집 예산으로 국한해 사용하기보다는, 빈집을 활용해서 창업해서 그게 일자리로 연결되도록 창업 지원 루트, 창업 관련 교육 등도 같이 가는 좋지 않을까”라고 제안하기도 했다. 현재 기후 및 환경 관련으로 ‘청년 리빙랩’ 사업과 ‘청년 동아리’에 참여해 활동하고 있는 현자 씨는 “‘한달살이’ 프로그램은 그야말로 놀거나 쉬다 가는 소모성인데 좀 더 장기적인 정착을 위한 고민이 필요한 것 같다. 개인적으로 ‘청년도서지원사업’에 가장 감사하고 있는데 이런 사업이야말로 청년에 국한할 게 아니라 전 연령층에 필요한 게 아닌가 싶다. 늘 생각컨대 아무것도 하지 않고 바라기만 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 생산적인 방향으로, 참여하고, 적극적으로 펼쳐갈 수 있는 연결고리를 찾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다행히 하동군에 주5일 직장을 구한 아빠 현수 씨는 본래 국가대표 수영선수이기도 했다. 만능스포츠맨이기도 한 재능을 살려 격주로 토요일 오전마다 고현초에서 ‘꿈빛학교 축구교실’을 열어 아이들에게 축구를 가르치고 있다고 한다. 
 
‘다정한 아빠’ 를 되찾게 되어 정말 다행이다
평일엔 하동으로 출퇴근하면서 평일 저녁과 주말 이틀을 온전히 가족과 보낼 수 있게 되어 이들 가족이 함께인 시간이 늘었다. 야근과 출장이 잦았던 대전에서의 아빠는 집에서도 업무 전화를 놓기도 힘든 바쁜 아빠였다면 이제 남해에서의 아빠는 세 아이와 교감하고 학교 친구들까지도 운동으로 함께 챙기는 다정한 아빠로 거듭났다. 

현수 씨는 “본래는 생존 수영 등 재능기부를 하고자 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수영수업은 한계가 있다는 교장선생님의 조언에 따라 다양한 아이들이 어울릴 수 있는 야외 운동인 ‘축구’로 전환하게 됐다. 다 같이 뛰어노는 시간이 소중하다”며 “남해에서의 만족도가 높아 이제는 도시생활이야말로 언제든 갈 수 있는 곳일 뿐이라는 생각으로 바뀌었다”고 말했다. 엄마 현자 씨 또한 “아빠랑 많은 시간을 보내면서 ‘이젠 아빠 안 무서워’라고 말해주는 아이들이 참 이쁘고 ‘더 늦지 않게 남해로 와서 다행이다’고 미소지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