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꽃 만개, 풍경 사색
벚꽃 만개, 풍경 사색
  • 강영자 기자
  • 승인 2021.03.26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남해군청 이종호

어김없이 벚꽃 피었다. 행여 보지 못할까, 차마 놓칠세라 활짝 피었다. 서면 화방로 550-20번지. 후학 양성에 일생을 바친 정희보 선생(1588~1547)을 기린 사당 ‘운곡사’에 핀 벚꽃을 보며 홀로 풍경 사색에 잠긴다. 그리운 얼굴이야 총총 맺히지만 아픈 시절이라 감히 소리쳐 부를 용맹은 가지지 못했다. 그 마음 아는지 모르는지 수줍은 연분홍 낯빛, 봄비처럼 나부끼는구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