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래길 전설
바래길 전설
  • 남해신문
  • 승인 2021.03.12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겟짐 쉬던 비탈에
님께 드리던 개나리꽃
나물바구니 놓았던 언덕에
새색시 꽃치마 진달래꽃

길동무들 걷는 길에는 
세월도 야속한데
봄날이 짧다고 이야기꽃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