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보리암
봄 보리암
  • 남해신문
  • 승인 2021.02.19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님, 봄이 왔는갑습니다.
염불소리 흘러
산 아래로 가겠습니다.

저 벼랑을 기어
치밀어 오르는 
기도 같은 
봄 물빛

바위 끝에 서고
벼랑에 매달려도
아지랑이 몇 올에 
감겨드는 산사

스님, 봄이 출가를 했나 봅니다.
졸다가, 상사바위 사연에, 새삼
화들짝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