갯가 사모곡
갯가 사모곡
  • 남해신문
  • 승인 2021.01.22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때 좋다고, 바지락 캐러 간다고
헛간에 걸린 호미 먼저 들고
동네 아지매들 불러
소쿠리 안고 삽짝 나서더니
어찌, 혼자만 안 돌아오셨는가요

책으로 몇 권을 쓴다던 
뻘밭 같은 사연
썰물 지는 갯벌에 적다가, 저무는
하늘에 던져버린 명주치마
낮달 사라지듯
그만, 너무 멀리 가버리셨군요

반쯤 찬 소쿠리 아직 
갯가에 뒹굴고 있네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