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12월
  • 남해신문
  • 승인 2020.12.11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국은 떠나야 할 것들이
모두 매달려
힘겨워 바들거리는
마지막 달력 한장
열두 칸 기차의 끝 칸

저 간다고, 요란하게
한 번 붙들어 보라고, 엄살에
울고 불고 난리인데
한 칸의 사연조차 제대로 묻지 못하고
손 만 흔드는 이별

나도 떠나야지 하면서
또, 보내기만 하는 오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