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광교
가을 광교
  • 남해신문
  • 승인 2020.11.0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이나 나무나
피란길처럼 줄지어
살 곳을 찾아온 곳

새끼줄에 달랑
고향땅 흙 한줌 메고 와서
저도 산다고 용쓰느라
도시에 든 단풍이
더 붉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