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화과 꽃
무화과 꽃
  • 남해신문
  • 승인 2020.10.3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슴 한가득 피어
봉긋 솟아도
꽃 없다 하네

무심하다고
하얀 눈물 흘려도 보지 못해
기다리다 그냥
터져버린 꽃다발

하릴없이, 무화과
꽃도 없이, 꽃 피고 지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