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농인의 집, 이연지·한대현 부부의 초대
귀농인의 집, 이연지·한대현 부부의 초대
  • 이충열 기자
  • 승인 2020.10.30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조성된 서갈화 귀농인의 집 첫 입주자 귀촌 준비 착착

남해군이 조성한 귀농인의 집에 올해 첫 귀촌인이 보금자리를 찾아 입주했다. 
군에 따르면 지난 23일 고현면 서갈화마을에 이연지ㆍ한대현 씨 부부가 남해군이 조성한 귀농인의 집에 첫 입주를 하면서 마을 주민들에게 떡을 나누고 마을 어르신들을 모시고 소박한 마을잔치를 개최했다<사진>고 전했다. 이 자리에는 이장님을 비롯한 마을 어르신들이 참석해 입주 가족이 준비한 점심식사를 같이하면서 귀농인의 집 입주를 환영하는 자리를 가졌다.

남해군에서는 귀농귀촌 희망자가 일정기간 동안 농촌체험 후 귀농귀촌할 수 있도록 임시거처인 ‘귀농인의 집’을 제공, 지원하고 있다. 남해군 귀농인의 집은 마을협의회에서 지역의 빈집을 확보하여 소유주와 7년이상 임대차 계약을 체결하면 군에서 보조금을 지원하여 리모델링한 후 마을협의회에서 운영한다. 

귀농인의 집은 저렴한 임대료로 1년이내의 기간동안 거주하면서 귀농귀촌을 준비할 수 있는 주거공간으로 남해군에서는 2017년 성산마을 귀농인의 집을 시작으로 2018년 4개소, 2019년 5개소, 2020년 현재까지 4개소가 조성되어 운영되고 있으며, 서갈화마을 귀농인의 집은 2020년 조성되어 첫 입주자를 맞이했다.

또한, 2019년에 남구마을에는 윗집, 아랫집 2개소의 귀농인의 집이 조성되어, 현재 2가구가 거주중이다. 남구마을 귀농인의 집 윗집에 사는 박성욱 씨는 남해에서의 창업을 준비하면서 임시로 거주할 집을 찾다가 귀농인의 집에 거주하게 되었으며, 현재 서면 남상에 ‘남해구판장’을 개업하여 성업중이다. 또한 아랫집에 거주하는 신민철씨 또한 귀농인의 집 입주 3개월만에 서면 서상에 ‘welcoming cookie coffee’를 23일 가오픈하여 가게 운영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해군은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귀촌인들이 남해에서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귀농인의 집 조성사업과 같은 실효성있는 다양한 정책을 개발하여 지원해 나갈 방침이다.
자세한 문의 사항은 청년혁신과 남해정착지원팀(☎055-860-8637)으로 연락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