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니패스토 공약운동을 실천하는 원년이 되길 바란다
매니패스토 공약운동을 실천하는 원년이 되길 바란다
  • 남해신문
  • 승인 2006.04.2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31지방선거를 앞두고 전국적으로 매니페스토(manifesto)운동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것 같다.

이와 맞물려 우리 지역에서도 매니페스토 정책선거 실천 확산을 위한 협약식을 갖는다고 한다. 반길만한 일이다.

선거 때 만 되면 후보자와 정당이 쏟아내는 무책임한 선거공약은 올해도 여전히 난무 할 것으로 예측된다.

선거 때만 되면 다급해진 후보들이 앞뒤 가리지 않고 공약을 남발하고 있는 속내는 뻔하다.
제대로 검증할 시간이 없을 테니 좋은 건지 나쁜 건지, 될 일인지 안 될 일인지 따지지 말고 일단 받아먹고 표나 달라는 것이다.

그러나 이번 5·31지방선거에 출마한 후보자들은 정말로 실현 가능한 공약을 해주길 바라고 흑색선전을 하고 선거문화를 오염시키는 네거티브(nagative)선거를 치루는 후보가 있다면 이 번 만큼은 우리 유권자들은 이를 용납하지 않아야 할 것이다.

이번 후보자들의 선거공약은 정확한 사업이행 일정, 재원조달 방법 등을 구체적으로 계획을 세워 정책의 우선순위를 분명히 우리 군민들에게 제시해야 할 것이다.그래야만 출마후보자들에게 신뢰와 믿음이 갈 것이라 확신한다.

이번 5·31지방선거는 군민들이 함께 하는 우리 남해도의 런닝 포인트가 되어야만 한다.왜냐면 모든 사업의 대형공약들이 중앙 중심적인 패러다임의 공약이었기 때문이다.  이 운동이 꼭 성공하길 바란다.

유권자를 우롱하고 지키지 못할 공약남발은 사라져야 한다.
이제 후보자들도 말장난 장밋빛 공약으로 유권자를 현혹시켜 표를 얻을 생각을 버려야 한다.

이 운동이 결실을 맺어 시민단체와 언론 및 많은 유권자들이 각 당과 후보들의 공약을 객관적으로 비교 분석하고, 그 평가를 유권자 선택의 주요 잣대로 삼아야할 것이다.

매니페스토도 일종의 선거공약이지만 일반 공약과 다른 점은 선거공약의 목표치를 구체적이고 확실하게 내세우고 있는 것이다.

이번 5·31지방선거를 기점으로 지방분권적 패러다임으로 바꿔져야 할 것이다.지역스스로 현실적이고 지역에 맞는 발전적인 전략을 수립하고 살기 좋은 내 고장, 양질의 고용창출, 수준 높은 교육정책, 한 차원 높은 고급의 지역의료 서비스 제공, 편안한 노후생활의 대책과 쾌적한 주거환경정책을 만들어 가는 그야말로 풍요로운 지역사회를 만들어 가는 선진화된 지역 매니패스토 공약운동을 실천하는 원년이 되었으면 하는 간절한 바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