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9.20 목 17:58 특별자치도, 지방선거
> 뉴스 > 독자마당
      페이스북 카카오플러스 네이버블로그
건강수명, 어떠십니까?
2018년 03월 30일 (금) 남해신문 기자 nhsm2020@hanmail.net
   
서 상 교(국민연금공단 사천남해지사장)

가난한 사람들은 더 많이 아프고 더 빨리 죽는다고 한다. 최근 『한국건강형평성학회』에서 발표한 ‘17개 광역시·도 및 시·군·구별 건강불평등 현황’에서 확인된 것이다.
발표에 따르면 우리 국민 중 소득 하위 20%는 소득 상위 20%보다 기대수명은 6.6년, 건강수명(건강하게 사는 기간)은 11.3년이나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부자가 더 오래 살 것이라고 막연하게 생각했던 것이 사실로 확인된 것이다.
그런데 충격적인 사실은 기대수명과 건강수명의 차이가 가장 큰 곳이 우리 남해군(18.6년)과 가까운 하동군이라고 한다. 차이가 가장 적은 성남시 분당구(9.5년)에 비해서는 그 차이가 무려 10년에 가깝다. 그만큼 더 오래 아픈 고통을 안고 살다가 간다는 것이다.
원인이 무엇일까. 우선 우리 지역의 지역적 특성상 의료기관 접근성이 낮아서 의료혜택을 받기가 상대적으로 힘든 것이 첫째 이유일 것이다. 그리고 질병이 발생하면 초기에 치료를 받아야 금전적인 부담도 적고 회복이 빠른 데, 조금 아픈 것은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어 병을 키우는 분들도 많은 것 같다.
또 건강을 위해서는 평소에 음식을 잘 먹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경우가 많은 것 같다. 특히 혼자 계신 어르신들의 경우에는 끼니를 제때 못 챙겨 드시는 분이 많다. 마지막으로 꾸준하게 운동을 해야 하는 데 농사일을 하다보면 피곤하기도 하고, 일과 운동을 비슷한 것으로 생각하는 경우도 있어서 그런 게 아닌가 생각된다.
65세 이상 어르신들에게 가장 고통스러운 것이 무어냐는 질문에 가장 많은 답이 돈과 건강이었다. 건강은 건강할 때 지켜야 한다는 말이 있다. 우리 지역엔 농사짓는 어르신들이 많다. 힘든 농사일 중에도 틈틈이 운동을 하고, 끼니도 거르지 않도록 해야 하고, 아프면 참지 말고 병원에 바로 가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 
나이 들어선 매달 나오는 국민연금만한 게 없다. 국민연금 보험료 많이 부어서 연금수령액을 최대한 높여 놓아야 한다. 농어업에 종사하면 정부에서 매달 최고 40,950원의 연금보험료를 지원해주니 도시지역 가입자보다 부담도 가볍다. 부부라면 함께 가입하자. 함께 연금을 받으면 노후가 한결 수월하다.

남해신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남해신문(http://www.namhae.tv)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닉네임 비밀번호
제   목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vv
내년 농·수·축·산림조합 선거일은 3
남해군,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지원 공
마시자~ 즐기자~ 남해 독일마을 맥주
일이관지(一以貫之) “하나의 이치(理
율촌 정창원 화백 다포(茶布) 작품
<독자시> 선소항 전어
박철의 마음 나누기 밤과 잠의 가치
국민연금, 덜 내고 더 받는 거 맞어
“화재 예방에 신경써야 합니다”
유림동 쓰레기 처리
명칭 인터넷 신문 | 우) 52423 경남 남해군 남해읍 스포츠로68(마산마을회관) 2층 제보 및 문의 055)863-1505 | 팩스 055)864-0550
등록번호 : 경남아00025 | 발행인 : 하진홍 | 편집인 : 김광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광석
등록일자 2006-05-26 | 발행연월일 2006-05-26
Copyright 2008 남해신문 . All rights reserved. nhsm2020@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