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해수욕장 피서객 전년대비 42% 증가
4대 해수욕장 피서객 전년대비 42% 증가
  • 김광석
  • 승인 2003.08.2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 공식 집계, 차량은 3000여대 늘어
 

가천생태마을 연륙교개통효과 ‘톡톡’


이번 여름에 남해군내 4대 해수욕장으로 피서를 온 피서객이 지난해에 비해 평균 42%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군이 군내 4대 해수욕장 개장이후 8월 20일까지 차량주차대수를 기준으로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총 피서객은 36만7900명으로 지난해 25만8630명에 비해 11만명 정도가 더 많이 남해를 찾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해수욕장별로 살펴보면 상주가 21만4200명, 송정이 12만700명, 월포두곡이 1만9300명, 사촌이 1만3700명이다. 그중 송정은 지난해 6만2400명에 비해 두 배나 많은 12만명이 찾았던 것으로 집계돼 가장 큰 증가폭을 보였다.


<표1> 피서객 현황

구      분

2000년

2001년

2002년

2003년

비고

359,000

557,372

258,630

367,900

42%

상주해수욕장

250,000

385,605

175,330

214,200

22%

송정해수욕장

82,000

110,415

62,400

120,700

103%

사촌해수욕장

12,000

17,588

9,300

13,700

47%

두곡.월포해수욕장

15,000

43,763

11,600

19,300

66%


이는 창선·삼천포대교 개통으로 물미도로를 이용한 차량이 많아진 영향으로 보인다.

피서객 계산의 근거가 되는 차량대수는 이 기간 동안 5만3976대로 지난해 5만996대보다 3000여대(5.8%)가 증가한 것이다. 특히, 송정을 찾은 차량대수는 지난해 8977대보다 41% 늘어난 1만2700대였다.


<표2> 차량 주차 현황

구      분

2000년

2001년

2002년

2003년

비고

50731

61879

50996

53976

5.8%

상주해수욕장

35875

40358

37963

35736

▽6%

송정해수욕장

11020

14949

8977

12700

141%

사촌해수욕장

1923

2534

1948

2280

117%

두곡.월포해수욕장

1913

4056

2108

3260

155%


이는 4대 해수욕장에서 발급한 주차표만을 근거로 집계한 것이어서 실제 4대 해수욕장을 찾은 차량대수는 이 보다 많았을 것으로 짐작된다.

군 관계자는 “이번 여름 피서객이 지난해보다 약 30∼40% 증가한 것으로 보면 될 것”이라고 짐작했다.

한편 남면 가천마을의 경우, 밀려드는 민박객들을 다 수용하지도 못했던 것으로 확인돼 주민들은 “창선·삼천포대교 개통으로 가장 큰 영향을 입은 곳은 우리마을일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