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독일마을에서 ‘독일 전통 5월 축제’ 열린다
남해 독일마을에서 ‘독일 전통 5월 축제’ 열린다
  • 이충열 기자
  • 승인 2022.05.20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8일(토) ‘남해에서 독일까지 봄’ 주제로 마이페스트 개최

남해군은 오는 28일(토) 독일마을 광장에서 독일 전통 축제 중 하나인 ‘마이페스트(Maifest)’를 ‘남해에서 독일까지 봄!’이라는 주제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2022 남해군 방문의 해’를 맞아 처음으로 기획된 행사로, 눈부신 남해의 5월 풍경과 독일 마을의 수려한 경관, 그리고 다채로운 독일의 민속놀이와 독일 맥주의 풍미가 함께 어우러질 것으로 기대된다.

마이페스트(Maifest)는 매년 5월에 독일과 오스트리아 등에서 열리는 마을 축제다. 독일어 Mai는 5월(May)이라는 뜻으로 ‘봄이 온 것을 축하’한다는 뜻을 담고 있다 

광장에서 풍요를 상징하는 장식된 장대(Maibaum: 마이바움)을 세운 뒤 마을의 안녕을 기원하고 음식을 나눠 먹으며 춤과 노래를 즐기는 풍습이 있으며, 10월 옥토버페스트와 함께 전 세계적으로 인기 있는 축제이다. 

그동안 부산대, 부산외대, 한국해양대에서 순회 개최하던 부산지역 마이페스트 행사를 남해군이 주한독일연방공화국 명예영사관 및 대학 측과 협의를 통해 역사적·문화적으로 의미 있는 장소인 남해군 독일마을에서 열기로 결정했다. 

남해군은 꽃, 춤, 마이바움(장대)를 소재로 해 ‘남해에서 독일까지 봄’이라는 주제를 이번 행사에 담아낸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꽃장식 마이바움(장대) 세우기, 독일 민속춤, 마이바움 종을 울려라, 전통복장 퍼레이드, 독일문화공연, 문화골든벨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특히 오후 1시경 시작되는 전통복장 퍼레이드는 독일전통의상, 꽃목걸이, 꽃팔찌, 키다리 복장, 캐릭터 등 다채로운 복장을 한 퍼레이드 행렬(300여 명)이 독일마을 거리에서 독일마을 광장까지 도보로 이동하며 장관을 펼쳐질 예정이다. 

이어 아름다운 꽃장식을 한 마이바움 아래 독일전통 춤추기, 종을 울려라 등의 마이바움 프로그램, 재즈보컬리스트 이주미 초청공연, 세레나데 뮤지컬 갈라쇼, 골든브라스 밴드공연, 독일성악 공연, 대학생 문화공연, 마이페스트 홍보대사 선발 등을 통해 가족, 연인, 친구가 함께 즐거운 시간을 가질 수 있다. 

아울러 남해군은 독일마을 수제맥주, 디저트, 화관, 독일마을 음식 등을 판매하는 매대 부스를 운영해 볼거리와 먹거리가 풍성한 행사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