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 멸치축제 함께 가서 즐깁시다”
“남해 멸치축제 함께 가서 즐깁시다”
  • 이충열 기자
  • 승인 2022.05.06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7회 미조항 멸치 축제, 오는 14(토)~15일(일) 열린다
멸치털이 관람·경매 참가 등 다양한 체험 행사 풍성
지난 2019년 남해멸치축제에서 어민들이 멸치털이를 하고 있다. (사진 제공 : 남해군청)
지난 2019년 남해멸치축제에서 어민들이 멸치털이를 하고 있다. (사진 제공 : 남해군청)

남해군 대표 축제인 ‘제17회 보물섬 미조항 멸치축제’가 오는 14일(토)과 15일(일) 양일간 미조면 미조항 일원에서 펼쳐진다.

미조항 멸치축제는 남해군의 대표적인 축제 중 하나로, 코로나19 영향으로 열리지 못하다가 3년 만에 개최된다.

기존에 진행됐던 무민제와 무민공영정봉안행렬과 같은 대규모 인원이 동원되는 행사는 폐지하고, 대신 주민과 관광객들이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는 체험·관람 행사를 전면에 배치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전면 해제와 ‘남해군 방문의 해’와 맞물려 그 어느 때보다 풍성한 축제가 펼쳐질 전망이다. 

‘제17회 보물섬 미조항 멸치축제’는 14일 풍어를 기원하는 제례를 시작으로 개막되며, 무형문화재 제3호인 인천남사당보존회의 특별초청공연과 대형벌룬 개막퍼포먼스가 이어진다.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체험 행사로 맨손 물고기 잡이·어린물고기 방류·관광객과 함께하는 경매 등이 펼쳐진다.

또한 어선 해상퍼레이드와 더불어 관광객 승선체험 등 어촌의 문화와 정서를 배울 수 있는 체험활동도 마련됐다. 해상 플라이보드 공연도 빼 놓을 수 없는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 멸치축제에서는 인위적으로 연출된 멸치털이가 아니라 해상에서 펼쳐지는 실제 멸치털이 상황을 미조 남항 해상데크에서 직접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축제 첫째날인 14일 밤에는 <I-net tv 스타쇼> 공연이 준비돼 있다. 송대관, 진시몬, 나상도, 류인숙, 배일호 등 15명의 가수가 출연할 예정이며 축하 불꽃놀이가 미조항을 화려하게 수놓는다.

둘째날인 15일에는 바투카타 거리 퍼레이드, k-pop, DJing, 전자바이올린 공연 등으로 구성된 ‘미조바다 나이트 파티’가 축제의 대미를 장식한다.

남해군 관계자는 “코로나로 잔뜩 움추렸던 몸과 마음을 펼치고, 따뜻하고 아름다운 미조항에서 정 넘치는 남해안의 봄맛을 느껴보시길 추천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