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대구 수정란 방류 추진
남해군, 대구 수정란 방류 추진
  • 이충열 기자
  • 승인 2022.01.14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말까지 수정란 5억 개 방류 예정, 2000만 원 투입

남해군은 겨울철 대표 어종인 대구 자원 조성을 위하여 수정란 방류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남해군은 대구 수정란 방류를 위하여 경남수산안전기술원 남해지원, 남해군 수산업협동조합, 호망자율관리어업공동체와 함께 2000만원의 사업비로 성숙한 대구 친어를 구입하여 채란 및 인공수정 시켜 삼동면 물건·은점해역에 수정란 5억 개를 방류할 계획이다.

산란을 위해 남해안 냉수층을 따라 이동하는 회귀성 어종인 대구는 겨울철 남해군 어업인들의 소득원으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1980년대 중반부터 개체수가 크게 줄어들기 시작하여 1990년대에 이르러서는 한 마리 가격이 20~30만원정도에 거래될 정도로 귀한 대접을 받기도 하였다

남해군은 급격히 감소한 대구 자원을 회복시키고자 관련 기관·단체, 어업인들과 함께 발 벗고 나서, 2008년부터 대구 수정란 방류사업을 실시해 오고 있으며, 그 결과 2012년 이후 개체수가 늘어나기 시작해 현재 연평균 10,000여마리가 잡힐 정도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남해군은 올해도 1월 5일부터 1월 31일까지 대구수정란 방류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 11일 오전 창선면 남해군수협 단항위판장에서 열린 대구 수정란 방류 행사에 직접 참여한 장충남 군수는 “대구 수정란 방류사업을 통하여 대구 어획량이 많이 늘었다”며 “앞으로도 대구 자원 조성과 어업인 소득 증대를 위하여 지속적으로 방류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