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박함으로 뛰어든 농산물가공산업, 농업기술센터 도움이 컸습니다”
“절박함으로 뛰어든 농산물가공산업, 농업기술센터 도움이 컸습니다”
  • 강영자 기자
  • 승인 2021.12.17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농촌자원사업 종합평가회에서 도지사 표창 수상한 ‘복이네 농장’ 황전금 대표

‘통화만 하면 돼’ 하던 폴더폰의 컴알못 아낙이
‘농업기술센터 교육’ 덕분에 ‘휴대폰이 내 가게’라는 신념으로
‘6차 산업ㆍ직거래 판매’ 선두주자로 거듭나다

“교육과 직거래는 또 다른 돌파구…
더 많은 이들이 잘 키운 농산물, 공정한 값 받는 날 오길 바라”
황전금 씨의 수상을 농업기술센터 식구 모두가 한마음으로 축하했다. (왼쪽부터) 박은정 농촌자원팀장, 김미선 농식품산업팀장, 이일옥 소장, 황전금 수상자, 김행수 유통지원과장
황전금 씨의 수상을 농업기술센터 식구 모두가 한마음으로 축하했다. (왼쪽부터) 박은정 농촌자원팀장, 김미선 농식품산업팀장, 이일옥 소장, 황전금 수상자, 김행수 유통지원과장

지난 15일 경상남도 농업기술원에서 진행한 ‘2021년 농촌자원사업 종합평가회’에서 삼동면 복이네농장 대표 황전금 씨가 농촌자원사업 유공 도지사 표창을 수상했다. 이번 표창은 경상남도농업기술원에서 도내 시군 가공 분야 시범사업 추진 농업인 중 농외소득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바가 많은 농업인을 추천받아 심사를 거쳐 선정했다. 표창을 수상한 ‘복이네농장’ 황전금 씨는 남해군생활개선회 삼동면회장, 향토요리연구회장 등을 역임하며 농촌여성지도자로서 여성 농업인과 농업발전을 위해 힘써왔다. 특히 남해군의 농산물을 재료로 한 된장, 고추장 등 전통 장류를 판매하는 복이네농장을 운영하며 장류 연구로 우수한 품질과 소비자가 만족하는 제품을 통해 농외소득 증대에 힘썼으며, 2020년 농업인 소규모 창업기술 지원사업을 통해 가공시설 위생설비 및 가공 장비 개선을 통해 농산물가공품의 안전성과 품질 개선에 노력은 물론, 농한기 여성 농업인 일자리 제공 등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이번 표창을 수상하게 됐다. <편집자 주>

복이네농장을 찾은 날, 노트북을 열어두고 택배 송장주소를 입력하는 황전금(61) 대표를 만날 수 있었다. ‘곧 직거래 택배가 올 시간이라 준비하고 있다’며 바쁜 와중에도 반갑게 맞이해준다.한우 50두를 키우는 남편 이대홍(65)씨와 함께 시문마을에 들어와 산 지도 어느덧 20년 남짓이다. 남편 고향 따라 오게 된 황전금 씨는 “IMF로 하던 사업에 손해를 보고 고향에 와서 농사짓고 살자 해서 오게 됐다”며 “절박하면 다 한다더니 절박함으로 시작했다. 농사짓는 땅은 턱없이 작지. 농사만 갖고선 될 게 아니다 싶어서 메주도 만들고 된장, 고추장, 청국장도 만들게 됐다. 뭘 알아서 한 게 아니라 정말 살려고, 아들 하나 키워보려고 남편 소 사료 값이라도 보탬이 되고자 시작한 게 여기까지 오게 됐다”며 “나 같은 사람도 취재거리가 되느냐”며 손사레쳤다. 그러면서도 “사실 표창장을 받는다 하는데 여전히 얼떨떨하다. 농사도 어려워 남해군농업기술센터 문을 두드린 게 신의 한 수였던 것 같다. 농업기술센터 생활개선회 1기 멤버로 시작했다. 그때부터 농업기술센터를 늘 들락거리면서 어려워도 배우고 또 배웠다. 아직도 기억에 생생한 게 6차 산업 시대로 가야 된다며 ‘직거래’는 필수가 된 시대다 보니 SNS 활용법을 배워야 했는데 그 수업에 폴더폰인 사람이 나 포함 딱 2명이었다. 당시 강사한테 당돌하게 ‘전화 걸고 받고만 하면 되는 데 굳이 비싼 스마트폰으로 바꿔야 하느냐’며 따져 묻고 그랬었다. 근데 그 강사님이 우리집까지 찾아와 왜 스마트폰이 필요한지를 밤 12시까지 설득하시면서 무지한 이 아낙의 생각을 깨쳐주셨다. 지금 생각해도 참 고마운 일이다. 그 일 이후로 이제는 만드는 과정도 사진으로 찍고 SNS에도 올리고. 이젠 이 핸드폰이 내 가게다 생각하고 열심히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해농산물도 최고 맛이 있을 제철에 맞춰 직거래 해야

남해産 콩과 고추 등 작물로 만든 메주, 된장, 간장, 고추장을 만드는 황전금 씨의 철학은 결코 ‘식품에 거짓이 있어선 안된다’는 것이다. 본인이 직접 키운 콩과 고추 등을 사용하고 부족할 경우, 이웃인 남해농민이 잘 키운 작물을 사들여 만든다. 또 장류는 특히 어떤 첨가물도 넣지 않고 황토방을 적극 활용한다. 그래서 한번 맛본 사람은 단골고객이 절로 된다.

황전금 씨는 “청국장을 택배 보낼 때 직접 키운 시금치를 한움큼 선물로 보내드리면, 너무 맛있다고 시금치를 주문하신다. 시금치를 주문받을 때도 무조건 팔 게 아니라 ‘지금이 가장 달달한 제철’인지를 꼭 명시하고 보낸다. 그래서 필히 가급적 더 맛이 좋을 때를 기다렸다가 보내도록 한다. 눈앞의 이익을 잠시 내려놓고 더 맛이 있을 때를 챙겨 보내면 고객들은 더 신뢰를 가지고 직거래 단골 고객이 된다”고 말했다. 황전금 대표는 아들 이름을 따서 ‘복이네’로 지은 만큼 가족에게 부끄럽지 않은 먹거리를 만들려 노력하고 있었다. “남해는 물 좋고 공기 좋고 먹거리 좋다. 이처럼 살기 좋은 곳 찾기가 쉽지 않다. 난 청년들에게 남해가 희망의 땅일 수 있다고 말해주고 싶다. 여전히 컴퓨터는 어렵고 유통이나 홍보는 멀게 느껴진다. 이런 부분을 청년들이 농가와 협업해 도운다면 일자리 창출이 되지 않겠나. 농가 역시도 마찬가지다. 직접 농사지어 전량 납품하는 건 소득이 적다. 제대로 정성껏 잘 키워서 제값을 받는 직거래를 하고, 가공품을 만드는 등 2차 생산이 도움이 될 수 있다. 혼자가 힘들면 마을 농가 서넛이 같이 하는 것도 품앗이도 되고 힘이 된다. 거기에 또 다른 희망이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농업인에게 필요한 교육과 시설 자문, 지원 등에 애써주는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들에게 정말 감사드린다”며 “저처럼 기역자도 몰랐던 사람도 10년 넘게 배우니 가나다는 알게 되듯 배움이 돌파구가 될 수 있다는 걸 몸소 느끼게 해주셔서 감동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