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 방문기
고향 방문기
  • 김순영 기자
  • 승인 2021.10.08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혜향 이정순(이동 초양)
혜향 이정순
(이동 초양)

 

산비둘기 구구구
꼬꼬댁 꼬꼬 암탉 우는 소리
가을아침의 짙은 안개
나락끝에 맺힌 이슬 방울
풀잎에도 조롱조롱
정겨운 고랑물 소리 졸졸졸

고개숙인 벼이삭들
풍성한 들녘
화알짝 핀 귀여운 고마리
늙어버린 연꽃대도
마냥 고맙다
고향의 가을 아침은 평화롭다
밀물때라 마을 앞까지 
넘실대는 바닷물
설렁거리는 물소리도 정겹다
가지런히 줄지어 밀려오는 물결
옛적 
쏙 잡고 조개파고 굴 까던
시절이 아득히 밀려 오는데
머언길 떠난 동무 생각에
눈시울이 적신다

고향을 떠난 동무들
어디서 무얼 하고 있을까
그리운 친구들 보고 싶다
생전에 볼 수 있을까

하늘 소풍 떠난 

내 부모님도 보고 싶은 날
산과들 바다 그대로인데
나만 늙은 모습일까
익은 모습일까
마음은 옛적 그대로 인데
육신은 쭈굴거리고 
아픈 데가 많은 삭신

밝아 오는 아침
선명하게 보이는 축항
드나들던 나룻배들은 보이지 않고
빈 축항만 덩그러히
내마음처럼 쓸쓸해

까르르 갈매기 울음소리에
처랑해지는 마음
마냥 좋기만 한 것이 아닌 것이
젊은 날의 내가 아니다

하염없는 마음으로
걷다보니
어느새 강머리
소똥 냄새도 고소하게
여겨지는 날
고향 동네를 한바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