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촌의 새 이름을 찾습니다
탈촌의 새 이름을 찾습니다
  • 강영자 기자
  • 승인 2021.09.10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물관으로 개편되는 ‘남해국제탈공연예술촌’ 명칭 변경 관련 설문조사
남해국제탈공연예술촌 전경

故 김흥우 촌장의 평생이 담긴 남해국제탈공연예술촌이 새 이름을 찾는다.

남해국제탈공연예술촌이 공연예술자료 전시를 중심으로 하는 박물관으로 개편되면서 새로운 이름을 찾는다. 2008년 이동면 옛 다초분교 건물을 활용해 개관한 남해국제탈공연예술촌은 우리나라 연극계의 거목인 故 김흥우 교수(동국대학교 연극영화과)가 평생 수집한 공연예술 관련 자료 3만여 점을 기증받아 설립됐다.

현재는 주로 전 세계에서 수집한 탈과 인형 등을 주요 전시품으로 운영하고 있지만, 우리나라의 근현대를 아우르는 수만 점의 연극을 비롯한 공연예술 자료들이 보관되어 있다. 

남해군은 남해 국제탈공연예술촌의 인지도를 개선하고, 소장하고 있는 각종 공연예술자료의 보관 및 전시환경 개선을 위하여 공립박물관으로 시설을 등록하고, 시설명칭도 전문 전시시설에 어울리는 명칭으로 변경을 준비하고 있다.

명칭변경을 위하여 남해군은 2021년 9월 6일(월)부터 9월 23일(목)까지 다양한 의견 수렴통로를 이용하여 관내ㆍ외 각계의 의견을 모아 새로운 전시시설의 명칭을 확정할 예정이다. 
남해국제탈공연예술촌의 명칭변경에 대한 의견은 남해군 홈페이지(http://namhae.go.kr) 설문조사란을 통해 자유롭게 제출할 수 있다.

장충남 군수는 “많은 분들의 소중한 의견들을 모아 우리 나라에서 손꼽히는 공연예술박물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