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 속의 남해대교, 화려한 재생 시작
추억 속의 남해대교, 화려한 재생 시작
  • 이충열 기자
  • 승인 2021.09.10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대교 관광자원화 사업’ 기본 및 실시계획용역 추진

1973년 ‘국내 최초’, ‘아시아 최대’라는 타이틀을 달고 개통한 ‘남해대교’가 추억과 힐링, 그리고 엑티비티한 체험이 공존하는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남해대교는 ‘남해군’을 섬에서 육지화시킨 교량이기도 하면서, 남해군민들에게는 집으로 들어가는 ‘빨간 대문’이자 많은 이들에게 ‘꼭 방문하고 싶은 국민 관광지’로 각광을 받아 왔다.

하지만 창선·삼천포대교와 노량대교가 건설되면서 교통 분담율은 11.2%까지 떨어졌고, 노후화로 인해 한 해 관리비는 5억 원에 달하고 있다. 자칫하면 ‘애물 단지’로 전락할 수 있었지만, 남해군은 남해대교의 역사적 가치와 정서적 위상을 포기할 수 없었다.

이에 지난 2019년부터 ‘남해대교 관광자원화 사업’을 추진했고, 2021년 상반기 국토교통부의 ‘해안 및 내륙권 발전 사업’에 반영됨으로써, 오는 2025년까지 총사업비 190억 원이 투입될 수 있는 성과를 이뤘다.

남해군은 ‘남해대교 관광자원화 사업’의 첫 단계로 ‘기본 및 실시계획’에 돌입했고 지난 8월 ‘한국종합기술’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최종 선정됐다.

한국종합기술은 ‘보물섬 남해문 열다’라는 슬로건으로 ▲노량마을 활성화 ▲주탑 상부를 오르내리는 전국 유일의 경험을 제공할 남해대교 제1주탑 전망대와 액티비티 ▲주탑 하부 캡슐바이크 및 해상카페, 경관폭포 ▲교량 상부의 공원화 및 오토셔틀 운행 ▲노량항 워터프론트 조성 ▲짚라인 등을 제안했다.

장충남 군수는 “남해대교는 남해군 관광산업의 성장을 이끌어낸 소중한 지역자원”이라며 “국민의 추억을 담고 있는 남해대교의 새로운 태동에 많은 관심을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남해군은 주민참여 플랫폼인 ‘남해대교 매력발굴단’을 구성하여 설계 전 과정에 주민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사업추진 체계를 구축했다. 
향후 착수보고회를 거친 후 본격적인 설계를 시작해 내년 하반기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