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구슬과 버리들의 Summer School
멀구슬과 버리들의 Summer School
  • 이충열 기자
  • 승인 2021.08.13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현초·도마초 작은 학교 간 연대로 운영한 여름학교 ‘큰 호응’
‘멀구슬과 버리들의 Summer School’에서 남해의 자연자원을 활용한 여름바다 체험 프로그램 운영 모습
‘멀구슬과 버리들의 Summer School’에서 남해의 자연자원을 활용한 여름바다 체험 프로그램 운영 모습

고현초등학교(교장 백종필)와 도마초등학교(교장 정금도)는 두 학교가 함께 아이들을 위해 개발한 프로그램으로 유익하고 일찬 여름방학을 보내고 있다. 

고현초ㆍ도마초등학교의 3~6학년 60여 명은 8월 방학 3주 동안 아침에 고현초로 등교를 해서 ‘멀구슬과 버리들의 Summer School’ 프로그램에 같이 참여하고 생활하면서 학부모로부터 무척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작은 학교로서의 단점을 극복하기 위하여 고현초와 도마초는 방학 프로그램을 같이 계획하고 같이 운영함으로써 아이들에게는 다양한 프로그램 참여 기회를 제공하고 새로운 희망을 쌓게 할 뿐 아니라 여러 친구를 사귀는 기회를 만들어가고 있다. 

‘멀구슬과 버리들의 Summer School’ 주요 활동 내용을 보면 ▲원어민과 함께하는 영어 프로그램 ▲다양한 진로개발 프로그램 ▲문학소양증진 프로그램 ▲취미와 놀이 프로그램뿐 아니라, 매주마다 하루는 남해의 자연자원을 활용한 여름바다 체험프로그램까지 다양하게 편성돼 있다고 한다. 

고현초의 한 학부모는 “방학 동안에도 학교끼리 서로 협력해서 좋은 프로그램을 개설하고 운영해줘서 아이들이 학교 가는 것을 너무 좋아하고 행복해 한다”고 전하며 “학교 교육의 힘이 지역의 힘이 되고 지속 가능한 미래를 여는 동력이 된다는 사실을 요즘 더욱 실감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고 한다. 

한편 고현초와 도마초는 ‘꿈꾸는 전원생활, 행복한 아이교육, 남해 고현면 오시다!’라는 슬로건을 걸고 실시한 고현면 인구유치와 학교살리기를 통하여 2020년 30가구 150여 명의 인구를 영입하였고, 2021년 상반기에는 7가구 30명을 벌써 유치했을 뿐 아니라, 초등학생 66명, 유치원 원아 20명을 받아들여 전국 최초 1면 2개 학교를 동시에 살리는 큰 성과를 거두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