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자동차종합정비 검사소’ 9월 중순께 오픈 예정
‘남해자동차종합정비 검사소’ 9월 중순께 오픈 예정
  • 이충열 기자
  • 승인 2021.08.13 09:2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창업가 하성수 대표 “준공, 허가 마무리 절차 거쳐 곧 문 열 계획”
청년창업가 하성수 대표가 군민들의 차량 정기검사의 불편을 해소하겠다며 시작한 정비소 설립 작업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 사진은 곧 오픈할 남해종합정비 검사소 건물의 전경
청년창업가 하성수 대표가 군민들의 차량 정기검사의 불편을 해소하겠다며 시작한 정비소 설립 작업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 사진은 곧 오픈할 남해종합정비 검사소 건물의 전경

지난해 군내에서 유일했던 차량 정기검사소가 없어져 불편을 감수하며 외지에서 검사를 받으러 다녀야 했던 군민들의 애로가 9월 중순께부터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남해자동차종합정비 검사소’(대표 하성수)가 남은 행정절차를 거쳐 늦어도 추석 전까지는 문을 열 예정이라고 한다. 

지난 3월 이후부터 군내 차량 정기검사소 설립을 추진해 왔던 청년창업가 하성수 대표(35세)는 고현면 성산리에 자동차종합정비소 부지를 확보하고 지난 5월 정비소 신축 허가를 받은 후 최근까지 정비를 위한 건물, 설비 등을 갖추느라 바쁜 일정을 보냈다. 

하성수 대표는 남해군의 정비검사소 준공 허가와 경남도의 차량정기검사업무 허가 절차만을 남겨 두고 있다면서 “(자동차정비소) 준공 허가까지 약 2주, 경남도 차량정기검사업무 허가가 3~4주가량 걸릴 것 같다”며 “다음달 10일 전후해 정식으로 사업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또 하성수 대표는 “그동안 예상보다 정비소 오픈이 늦어지는 데 대해 주변에서 여러 가지 걱정과 관심의 말씀을 해 주셨는데 다른 문제보다 행정 인허가 절차를 밟는 데 시간이 조금 걸린 것뿐 다른 문제는 없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군내에서 유일하게 차량정기검사소 기능을 갖췄던 남도공업사가 문을 닫은 후 많은 군민들이 하동 진교나 사천(삼천포), 진주 등지로 나가 검사를 받는 불편을 겪어야 했다. 그러다가 고현면의 청년창업가인 하성수 대표가 고현 도산마을 인근의 땅을 확보해 차량 정기검사소 기능을 갖춘 자동차종합정비소를 설립하는 절차에 돌입해 곧 준공을 앞두고 있다. 

하성수 대표는 자동차종합정비 검사소 사업을 시작하게 된 계기와 관련해 “남해에 자동차 검사소가 없어져서 저도 가까운 진교에 갔었는데 대부분 남해 사람들이었다”며 “거기서 불합격을 받거나 기다리기 힘들어서 다시 진주로 나가는 등 어려움을 겪는 것을 지켜봤다. 이런 군민들의 불편을 덜어 드려야겠다는 생각으로 차량정기검사 사업에 도전하게 됐다”고 말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시만 2021-09-15 11:47:58
검사소 전화번호가 어떻게 되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