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훈 교육감 “미래교육체제로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겠다”
박종훈 교육감 “미래교육체제로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겠다”
  • 남해신문
  • 승인 2021.07.02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임 3주년 간담회, 교육혁신의 성과와 함께 새로운 교육체제를 위한 비전과 구체적 로드맵 제시

박종훈 경상남도교육감은 지난달 24일 도교육청 강당에서 취임 3주년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열고, 2021년 경남교육 대전환의 성과를 바탕으로 경남형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 개발, 미래교육테마파크 및 경남진로교육원 개관 등으로 새로운 시대를 여는 미래교육체제의 초석을 공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박종훈 교육감은, “교육혁신을 넘어 미래교육으로 경남교육의 대전환을 이루어내는 일은 교육감에게 주어진 시대적 과업”이라며 “주저하거나 망설이지 않고, 그 과업을 해내겠다”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먼저 코로나19로 인한 문명의 대전환과 함께 2022년 개정교육과정 도입, 2025년 고교학점제 전면 시행, 2028년 미래형 대학입시제도 시행을 앞둔 대한민국 교육의 대전환을 설명하고 경남교육 대전환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말했다. 그리고 지난 3월 「아이톡톡 빅데이터-AI 플랫폼」 전면보급, 2023년 「미래교육테마파크」 개관, 2024년 경남형 빅데이터-AI 개발 완료와 「경남진로교육원」 개관으로 2025년 고교학점제 전면 시행 이전에 경남형 미래교육체제 구축을 전국 어느 시도보다 앞서 선보이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를 위한 주춧돌로 2021년 추진하고 있는 ‘경남교육 대전환’의 성과를 자세히 소개했다. 학생 맞춤형 수업으로 교실수업의 대전환을 이끌 「아이톡톡 빅데이터-AI 플랫폼」이 신설 학교 두 군데를 제외한 999개 학교에서 사용되고 있으며, 월평균 1,500만 건 쌓이는 교육활동 데이터를 바탕으로 학습 빅데이터 구축과 AI교육 알고리즘 개발을 위한 사업도 진행되고 있다고 안내했다. 학교행정의 대전환을 이끌 교무행정팀도 93.81%의 학교에서 구성되었으며, 18개 교육지원청에 설치된 학교통합지원센터도 3월 2,814건, 4월 3,959건, 5월 5,423건으로 매월 지원 규모를 확대하며 활발히 학교 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교육복지의 대전환을 이끌 거점통합돌봄센터 ‘늘봄’도 범정부 적극행정 우수사례로 행정안전부 장관상을 수상하며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낡은 학교를 미래학교로 전환하는 그린 스마트 학교도 현재 73개교를 대상으로 6,292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확정된 사업(21~22년)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대전환이 학교 현장과의 소통과 공감을 통해 이루어지고 있다며, 4월 9일부터 6월 10일까지 이루어졌던 지역교육업무협의회의 의미를 강조했다. 그리고 이러한 노력이 있어 코로나19의 위기 속에서도 초등학생의 기초학력을 오히려 향상시키고, 중·고등학생의 학습결손을 최소화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날 박종훈 교육감은 간담회를 마무리하며 “우리 교육은 지금 위기와 기회가 교차되는 지점, 도약과 추락의 갈림길, 성장과 지체의 전환점에 서 있다. 우리가 내리는 결정이 경남교육 100년의 새로운 시작이 된다는 사실을 항상 잊지 않고, 그 새로운 100년을 준비하겠다”며 경남교육을 향한 도민들의 적극적인 관심을 당부했다. 

※ 이 기사는 (사)한국지역신문협회 경남지역신문협의회 소속 언론사의 공동기사임을 알려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