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바래길 여행 만족도 97점, 앱 만족도도 97점
남해바래길 여행 만족도 97점, 앱 만족도도 97점
  • 강영자 기자
  • 승인 2021.06.18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래길2.0 시범개통 194일 만에 공식 완보자 100명 돌파, 완보까지 평균 12.46일 남해 체류
남해바래길2.0 시범개통 194일만에 공식 완보자 100명을 돌파했다. 완보자들의 여행만족도는 총97.4%로 상당히 높게 나왔다.
남해바래길2.0 시범개통 194일만에 공식 완보자 100명을 돌파했다. 완보자들의 여행만족도는 총97.4%로 상당히 높게 나왔다.

지난 6일 ‘남해바래길2.0’ 231km의 공식 완보자 100호가 탄생했다. 작년 11월 22일, 시범개통식 이후 공식 완보를 인정한 지 194일 만의 일이다. 공식 완보 100호의 주인공은 경기도 용인에서 온 현영희 씨다. 현영희 씨는 길동무 3명과 함께 5월 10일부터 3회에 걸쳐 바래길 완보를 위해 남해군을 방문했으며, 길동무 3명도 완보자 공동 97호로 이름을 올렸다. 
이 팀이 남해바래길 231km를 완보하기 위해 남해군에 체류한 날은 총 13일이다. 비대면 여행으로 걷기 여행이 재조명받는 시점에서 받아 든 200일 만의 성적표는 나쁘지 않다. 특히 완보자들의 여행만족도가 96.8%(매우 좋음 70.8%, 좋음 26.0%)로 매우 높게 나왔다는 것은 남해바래길 성장가능성에 고무적인 신호로 여겨진다. 또 바래길의 원거리 접근성을 고려할 때 전세버스 단체여행자가 없는 상황임을 감안 해 볼 때 충분히 좋은 출발이라고 본다.

완보자 100명의 거주지를 살펴보면 남해군민은 16명이었고, 그 뒤를 경기, 서울, 경남, 전남 순으로 완보자가 많았다. 특히 경기(23명)와 서울(22명)을 합치면 완보자의 절반 가까이가 수도권에서 배출된 것이다. 완보를 위한 체류기간이 길다보니 상대적으로 원거리여행에 거부감이 적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완보자 연령대는 50대 이상이 전체의 94.9%를 차지하여 걷기 여행 타깃층이 중장년 이상이라는 것을 명확히 알 수 있었다. 여행시간이 길다 보니 상대적으로 시간과 경제적 여유가 있는 연령대의 선호도가 높은 것이다. 이는 전 세계적인 현상으로 받아들여진다. 

윤문기 바래길 팀장은 “그렇다고 남해바래길을 마냥 중장년층에만 어필하는 것은 감성만큼은 아직 청춘인 중장년 걷기여행자들의 성향을 간과하는 것이다. 남해바래길은 지속적으로 디자인과 굿즈(기념품) 제작 등을 통해 젊은 감성을 표방해야 지속가능성을 가져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고사리밭길이 만족도 1위, 앵강다숲길과 다랭이지겟길 뒤이어
이용만족도가 가장 높은 코스는 4코스 고사리밭길이 42표로 1위를 차지했다. 뒤이어 10코스 앵강다숲길 37표, 11코스 다랭이지겟길 33표를 받았다. 국립공원 지역 내에 노선만 설정된 지선 3코스 금산바래길은 2km 남짓의 짧은 거리에도 29표를 받아 선호도 4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그밖에도 편백자연휴양림이 지나는 7코스 화전별곡길과 대국산성 파노라마 오션뷰가 일품인 16코스 대국산성길이 19표 동률로 뒤를 이었다.  

바래길 완보인증에 필수였던 ‘남해바래길 전용 앱’에 대한 평가도 높다. 남해바래길 전용앱 이용 만족도는 96.9%이다. 바래길 완보자의 60%가 60대 이상임을 감안하면 바래길 앱 사용법을 최대한 직관적으로 설계한 것이 주효한 것으로 판단된다. 

6월 10일 기준 남해바래길 앱은 안드로이드 3403명, 아이폰 416명이 설치해 총 3819명의 핸드폰에 탑재되어 있다. 

공식인증 누적 거리 지구 한 바퀴 훌쩍 넘는 48,817km
6월 10일 기준 바래길 앱을 통해 코스 완보를 인증한 횟수는 4044회로 거리로 환산하면 48,817km에 달한다. 지구 둘레인 4만2천km를 훌쩍 넘는 거리다. 걸음수로 환산하면 약 6천5백만 걸음에 해당된다. 지구 크기와 비교하면 아주 작은 우리 남해에서 바래길만 걸어 지구 한 바퀴 이상을 걸어낸 것이다. 바래길 앱 없이 걷는 분들도 적지 않다는 것을 감안하면 실제 바래길 이용 거리는 이보다 훨씬 더 길 것으로 추정된다. 

완보자 설문에서 바래길을 완보하게 된 동기는 ‘걷기 여행을 좋아해서’라는 응답이 38.5%로 가장 높았고, ‘남해군을 잘 알고 싶어서’가 26.0%로 그 뒤를 이었다. 세 번째 동기는 남해안 전체를 잇는 ‘남파랑길 1450km를 걷다 남해바래길을 알게 되어서 며칠 더 머물며 남해바래길을 완보했다’는 응답 또한 15.6%였다. 그밖에도 ‘완보 인증서와 완보 배지를 받고 싶었다’가 11.5%를 차지했다. 

전체적인 소감을 남기는 곳에는 ‘바래길이면 바다만 따라가야 하는데, 산길이 많아서 힘들었다’는 의견과 ‘산길과 바닷길이 조화로워 지루하지 않아 좋다’는 의견이 우열을 가리기 어려울 정도로 팽팽했다. 실제 탐방센터에서 완보 인증자 대면 인터뷰를 해보면 숲길과 바닷길이 어우러져서 좋았다는 의견이 3대2 정도로 많은 편이다. 
완보 소감 중에는 남해에서 오래 살았던 분들이 ‘두발로 걸어서 만난 남해가 이렇게 아름다운 줄 몰랐다’는 의견이 많아 군민들이 앞으로 남해바래길을 통해 그간 알지 못했던 남해를 새롭게 만날 수 있다는 기대감을 갖게 한다.

보행안전성 확보 및 화장실, 식당 등 쉼터 부족하다
개선점으로는 ‘원천~벽련’ ‘창선교-당저2리’에 해당하는 보행 고위험 구간에 대한 보행안전성 확보 부분과 화장실, 식당, 쉼터 등이 부족하다는 점이 꼽혔다. 남해바래길 고위험 구간 2곳 총 3.2km는 ‘우회 농로 개설’과 ‘한려해상국립공원 공원계획변경’을 통해 내년쯤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 

화장실과 식당에 대한 부분은 유럽 같은 탐방로 선진국조차 대안을 내지 못하는 부분이다. 다만 탐방객에게 화장실 유무 정보와 있다면 정확한 위치를 알려주는 정보제공에 만전을 기하는 것으로 대처할 예정이다. 

대중교통 이용이 매우 불편하다고 입을 모았지만 ‘픽업과 샌딩 서비스를 해주는 숙박업소 덕분에 교통 걱정 없이 여행할 수 있었다’는 의견도 꽤 많았다. 뚜벅이 버스에 대해서는 대체로 좋은 평가를 하면서도 정류소를 바래길 시ㆍ종점과 일치시키면 더 좋겠다는 추가의견을 달기도 했다. 

한편 올해 11월 공식개통을 앞두고 기존의 시설형 안내사인 개보수 작업을 준비하고 있다. 또한 요가와 명상이 접목된 남해바래길 웰니스 치유 캠프가 하반기에 출격 대기 중이다. 바래길탐방안내센터 실내 리모델링을 통해 완보자 명예의 전당이 새롭게 등장했고, 실내 안내판 등이 바래길2.0 정보로 교체되어 탐방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