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울산남해군향우회 보물섬골프서클 회장 이·취임식에서 강수열 신임회장 취임
재울산남해군향우회 보물섬골프서클 회장 이·취임식에서 강수열 신임회장 취임
  • 김순영 기자
  • 승인 2021.05.28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울산남해군향우회 산하 보물섬골프서클(이하 보물섬골프회)은 지난 20일 더골프 컨트리클럽에서 정기 라운딩을 갖고 코로나로 한껏 움츠렸던 몸에 유연성을 더했다.

탁 트인 공간에서 골프로 고향 선·후배 간 친목을 다진 회원들은 경기 후 내고향 한우장터 식당으로 자리를 옮겨 회장 이·취임식을 가졌다.

김정룡 회장은 이임사에서 “임기동안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2년 동안 보물섬골프회 회장직을 수행할 수 있었던 것은 회원 여러분의 참여와 협조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그동안 부족한 저를 도와 월례회, 원정경기 등 바쁜 일정에도 헌신해 주신 배호기 총무, 정성호 경기간사, 김희선 재무, 손익모 규율부장 등 여러 회원님들의 수고 잊지 않겠다”고 인사하고 “보물섬골프회는 남해고향 선·후배들과 골프로 친목과 우의를 다지며 서로 돕고 화합할 수 있는 자리라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정기 월례회에 꼭 참석해서 건강도 챙기고 우정도 나누는 멋진 단체가 되도록 다 같이 노력하자”고 독려했다. 
 

이날 새로 취임한 강수열(얼굴사진) 신임회장은 “고향 모임은 어느 조직보다 선·후배 사이의 관계를 중요시 하는 것이 참 보기 좋다. 타지에 살면서 골프로 건강도 다지고, 우의를 도모하며 경조사 때 서로 축하해 주고 위로해 주는 정말 아름다운 모임이다. 우리 보물섬골프회는 역대 회장님과 임원진의 노력으로 명문조직으로 성장해 왔다. 앞으로도 보물섬이 건강하게 발전할 수 있도록 서로 많은 관심과 배려로 참여해 달라”고 부탁하고 함께 봉사할 임원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양우섭 재울산남해군향우회 직전회장은 “모두 건강한 모습으로 만나 반갑다. 그동안 골프회를 잘 이끌어 오신 김정룡 회장의 노고에 박수를 보낸다. 오늘 새로 취임하시는 강수열 회장님은 탁월한 리더십과 온화한 성품, 항상 넉넉한 미소와 넓은 마음을 가진 분으로 보물섬골프회를 잘 운영해 나가리라 믿는다. 코로나 꼭 이겨내어 다음에도 웃는 얼굴로 만나자”고 축사하고 골프회 발전을 위해 건배를 제의했다. 
(자료제공 : 보물섬골프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