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누리에 부처님의 자비와 광명을’
‘온누리에 부처님의 자비와 광명을’
  • 이충열 기자
  • 승인 2021.05.21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기 2565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회 군내 사찰 일제히 봉행

불기 2565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지난 19일 화방사와 법흥사, 문수선원 등 군내 사찰에서 일제히 봉축 법요식이 봉행됐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맞춰 진행된 이날 봉축식에는 군내 기관장과 각 사찰별 신도들과 주민들이 참석했다. 이날 군내 주민들을 비롯해 경향 각지에서 모여든 불자들은 아침 일찍부터 부처님의 자비와 광명이 온 누리에 퍼져나가기를 염원하는 연등을 내건 각 사찰·암자를 향해 발걸음을 재촉했다. 

이날 화방사의 봉축식에는 주지 선문 스님을 비롯한 여러 스님들과 장충남 군수, 하영제 국회의원, 이주홍 군의회의장, 류경완 도의원 등 내외 귀빈, 많은 사부대중들이 참석했다.

부처의 탄생을 축하하는 오색 연등이 대웅전 앞뜰을 장엄하게 꾸민 가운데, 화방사에는 코로나19로 움츠렸던 어깨를 편 많은 신도들이 이른 시각부터 사찰을 찾았다. 사찰 곳곳에는 자원봉사자들이 자리해 신도들의 열을 체크하고 방문 기록을 작성하면서 안전한 행사를 이끌었다.

선문 주지스님은 봉축사를 통해 “부처님의 탄생을 축하하는 행사가 축제의 기쁨보다는 큰 근심의 소용돌이에 있는 것이 안타깝다”면서 “부처님의 자비로운 마음을 본받아 슬기롭게 재난을 극복하자”고 말했다.

장충남 군수도 “뜻 깊은 날을 마음껏 누릴 수 없는 시절이라 불편하시겠지만, 부처님이 이 땅에 오신 의미를 되새기면서 극복해 나가자”고 밝히면서 “불자 여러분과 함께 좋은 세상을 앞당겼으면 좋겠다”고 축사를 대신했다. 하영제 국회의원은 “멀리 있어 군민들과 고초를 함께 나누지 못해 송구하다”면서 “힘겨운 난국에서 작은 일부터 큰일까지 군민에게 도움이 되는 일이라면 최선을 다하겠다. 모두 합심단결해 희망과 치유의 미래를 열어가자”고 말했다.

이날 법요식 행사는 육법공양, 삼귀의례, <반야심경> 낭독, 축사와 청법가, 주지스님 법문, 사홍서원, 관불의식 등이 절차에 맞춰 안전하면서도 정성을 담아 치러졌다.

또한 이날 문수선원에서도 열린 법요식은 중생들의 마음을 여는 종소리가 울려 퍼지는 명종에 이어 삼귀의, 찬불가, 헌공에 이어 부처님께 여섯가지 공양물을 올리는 육법공양, 축시와 봉축사, 설법, 발원문 낭독, 관불의식 순으로 진행됐다. 

문수선원 주지 효천스님은 “우리가 부처님오신날을 봉축하고 환호하는 이유는 부처님께서 우리 모두 본래 부처임을 선포한 날”이기 때문이며 “어떤 어려움이 있더라도 이웃과 인류의 행복 증진을 위해 부처님의 자비와 지혜 복덕의 깃발을 높이 들고 전진하도록 합시다”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