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참전유공자 · 월남참전유공자 ‘흔적남기기’
6·25 참전유공자 · 월남참전유공자 ‘흔적남기기’
  • 이충열 기자
  • 승인 2021.02.19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군 2021년 특수시책으로 추진, 생생한 경험담 녹음…역사기록 보존

남해군은 국가 유공자에 대한 예우를 더욱 선양하기 위해 ‘6·25 참전유공자’와 ‘월남 참전 유공자’들의 생생한 경험담을 채록해 보존하는 ‘흔적 남기기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6·25 참전 유공자·월남 참전 유공자 흔적남기기 사업’은 2021년 남해군 특수시책 사업으로, 수집한 자료를 활용해 전시관 등을 운영함으로써 참전 유공자들의 헌신에 보답함은 물론 후손들이 널리 그 정신을 이어받도록 하기 위해 기획됐다. 현재 남해군 6·25 참전유공자는 224명이고 평균 연령은 90세다. 월남전 참전유공자는 243명이고 평균 나이 75세다.

‘참전 유공자 흔적남기기 사업’ 임시 사무실은 월남참전유공자회 사무실 (향군회관 1층)에 마련됐다. 

조사 담당자는 고엽제전우회 회원인 서상길 씨가 맡았다. 서상길 씨는 보람된 일을 할 수 있게 되었다며 감사함을 표했다. 조사원은 참전 유공자들의 가정을 직접 방문해 취재를 하고 있으며, 육성 녹음과 사진·편지 등 관련 자료를 수집하고 있다. 참전유공자들은 가정 방문 취재에 높은 호응도를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