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 꽃씨 나눠 드려요, 함께 심어요’
‘행복 꽃씨 나눠 드려요, 함께 심어요’
  • 이충열 기자
  • 승인 2021.01.29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내기 귀농인이 전하는 아름다운 선물
“남해를 방문하신 분들에게 꽃씨를 나눠드립니다”

창선면 부윤리에 귀농해 살고 있는 이경희 씨가 자신의 앞마당 텃밭에 만개한 ‘벌개미취 꽃’의 씨를 받아 나눠주는 작은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경희 씨는 지난 20일 남해군 청년혁신과 남해정착지원팀에 벌개미취 꽃씨를 나눠주고 싶다는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에 따르면, 이경희 씨는 2020년 가족과 함께 남해로 귀농했다. 창선면 부윤리에 터를 잡고 농업인 교육에 참여하며 생활해온 지 1년, 집 앞마당 텃밭에는 어느새 ‘벌개미취 꽃’이 만개했다.

“처음으로 얻은 결실의 기쁨을 나누고 싶습니다”라고 밝힌 이경희 씨는 벌개미취 씨앗 100봉지를 남해정착지원팀에 전달해 왔다. 벌개미취 꽃의 어원과 꽃말, 키우는 법을 적은 손편지도 동봉돼 있었다.

이경희 씨는 ‘들판에 개미떼처럼 모여서 피는 꽃이며, 어린잎은 나물로 섭취할 수 있어 벌개미취로 불린다’고 소개하면서 “작은 꽃씨가 널리 퍼져 꽃이 많은 남해가 되었으면 합니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벌개미취의 꽃말은 ‘그대를 잊지 않으리’라고 한다. 남해의 귀농인이 곧 남해에 정착할 귀농인에게 전달하는 ‘환영의 꽃씨’인 셈이었다.
남해를 사랑하는 마음이 담긴 꽃씨는 남해군청 청년혁신과 남해정착지원팀을 방문하면 얻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